2017/05 글 목록 :: 벼리지기 마당

다육일기

Posted by byori
2017.05.25 16:01 관심 취미

​​​이름 모를 다육이를 주워다 키우고 있다.

말 그대로 주어다 키운 거라, 볼품 없이 자라고 있지만 놀라운 생명력에 경이를 표한다.

뿌리채 말라 비틀어지는 것을 남는 화분에 옮겨 심고 불을 주고 나니 잎파리에 생기를 더하며 줄기가 마구 뻗어간다.

뒤에 안 사실이지만 물기가 많으면 줄기가 힘을 갇지 않은 째 뻗는다고 한다. 일면 웃자람이라고 하는데, 다육식물이 건조한 환경에 자라다보니 물먹은 흙은 그리 좋은 영향이 아니라 본다.
거기다, 물 먹음이 좋은 지렁이 배변토에 심었으니 대나무 뻗듯 쭉쭉 볼품없이 키만 크다.


모래와 같이 물빠짐이 많은 흙을 쓰면 돤다고 한다.

웃 자람의 원인이 되는 게
첫번째는 물이 과해 그럴 수 있거,
두번째는 햇빛량이 적어서 그렇고
세번째는 온도가 높은 경우 웃자람이 있다 한다.

같은 화분에 선인장도 키우는 데, 뎅강 잘리는 부분에 뿌리와 새 순이 보인다.


대책없이 위쪽으로 자라는 것 역시, 햇볕량에 비해 수분이 과한 듯 하다.

무심히 관심을 두지 않는 것이 녀석들의 내실을 기하는 좋은 기회이니 이제부턴 관심을 덜해줘야겠다. 매번 볼대 마다 기특히 여겨 물 조금씩 준것이 약골 골대를 만드는 것 같다.


'관심 취미'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화분들아 웜 쥬스한잔 어때?  (1) 2017.06.14
다육일기  (0) 2017.05.25
알코올 스토브 만들기 제작과정 - 20140205  (0) 2014.02.05
바스럭이 부스럭으로  (5) 2013.10.15
[종이접기] 호랑이  (0) 2013.07.17
토마토잎이 많으면 열매는 부실하다  (0) 2013.06.28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벙커링 바지에 콕 찍히다

Posted by byori
2017.05.17 13:47 직장에서 하는일

<MS Word 2010의 도형으로 그려본 자동차선 벙커링 스케치>


연료 수급중에 벙커 바지(Barge)와 접촉되고 상호 대미지(Damage)가 나오는 경우가 많다.

특히나, 해상 날씨가 안 좋을 수록 그 빈도와 대미지 강도는 더 커진다.


이번에도 접촉되어 선체 대미지를 입었다. 

날씨도 좋았고 낮시간대에 이뤄진 작업이지만 사고란 언제 어느순간 불현 듯 찾아오는 듯하다.


유류가 담긴 바지라 위험성이 늘 어, 사건 예방 노력의 이야기는 결코 과하지 않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