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구생활 - 자전거 크랭크

Posted by byori
2009.06.01 22:16 꼭 깨우쳐야 할 것/탐구생활
에게 있어 자전거는 유용한 교통수단이 되고 있습니다.

교통체증이 심한 지역곳인데, 차를 타고 1km가는데 1시간이 넘는 경우가 허다한 반면, 자전거는 요리조리 피해다니면서, 잘 도착하지요.

문제는 이놈의 자전거가 허구헌날 크랭크가 빠지는 겁니다. 그것도 왼쪽만 -_-;;


 자전거가 변변치 않고, 매번 자전거 수리점에다 맡겨도 며칠 안가면 빠지는 턱에 의구심이 들어 손수 자전거를 고쳐보기로 마음먹었습니다.


  • 저 구입한건 라쳇입니다.

라쳇을 구입한건 다양한 사이즈가 있어
눈대중으로 본 자전거 볼트의 사이즈를 개념치 않고,
소켓 사이즈   19mm, 17 mm, 16mm, 14mm, 13mm, 12mm, 10mm, 8mm 가
있어 저중에 맞는게 있겠지 생각했습니다.

자전거 볼트는 15mm 더군요
15mm 소켓을 추가 구매 했습니다.





왼쪽이 잘 빠지는 이유를 보니, 볼트가 오른 볼트였습니다.
왼쪽은 항상 시계반대방향으로 회전하는데, 오른 볼트라, 아무리 조여도 결국 느슨해 져 버리는 거였습니다. (앞으로 계속 조여줘야 한다는 뜻 ㅡ.ㅡ;)


  • 비용 비교
자전거 수리 : 50ps / 회당 - 일주일단위로 맡김
라쳇 비용 : 1800ps / set

36주가 지나야 기회비용이 상쇄 됩니다. (결국 헛돈 썻다 ㅡㅡ; )

오늘 하루 뻘짓 했습니다. -_-;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제품이란, 소소한 것까지 신경을 써주는 것인 듯 싶습니다.



  • 탐구생활

1. 주위에 반대로 돌고 있는건 뭔지 알아보자

2. 사소한 일에 집착해 본 경우가 있다면 말해보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byori님 진짜 외로우신 듯....ㅜㅜ
    저도 20년전인가 소나타를 탔었는데...
    이게 오토 미션에서 자꾸 오일이 세는 겁니다...
    당시 약간의 결벽증? 까지 있던 터라 매달 수리비만 몇십만원이
    들어가는 거예요.....
    미션을 들어내기도 뭐해서 조금씩 고친 비용이 나중에는 차한대 값이
    나오고....결국에는 기대도 않던 허름한 카센타 분이 라데냐?라는 고무
    바킹이 찢어져서 그렇다는 답을 얻었습니다....단돈 몇천원짜리...ㅠㅠ

    얼마나 화가 나던지...
    근데 돌이켜 보니..뭔가에 집착해서 어떤 생각도 못하고..몰입을 해버린
    제 잘못이더라구요....또 처음부터 돈을 아끼려던 마음이 크고요....
    ㅋㅋ제가 이젠 byori님에게 별말을 다 하네요 것도 길게......ㅠㅠ
    여튼 결론은 byori님의 마음을 십분 이해한다는.......^^
    • 일부러 완벽히 고치지 않고, 다음에 또 오게끔한다는 -_-;;;
      저런 몹쓸 것들이 있나...

      ^^ 그나 저나 제가 외롭게 보였나요?
    • 외로운 것을 느끼지 못해도...ㅠㅠ
      자전거와 씨름 하시는게....원래 홀아비는 뭘해도
      외로워 보입니다..^^;;;

      아! 태풍은 어떠신지 ? ..걱정되던데..
      식사 잘챙겨 드세요^^
  2. 자전거 이야기 재밌게 읽었습니다. 따님 사진이 프로필이신가봐요?
    무척 귀엽네요. ㅎㅎ 자주 뵙겠습니다.
    • 재밌게 읽어 주셨다니 감사드립니다. ^^;;
      모노피스님 자주 인사드리도록 할께요 꾸벅
  3. 그런데, 내일 또 빠진다면? =.=
    벼리야 아부지 홧병 나시겠다.
    • ㅋㅋ 깔깔이(라쳇) 항상 휴대하고 다닙니다.

편견이 무섭습니다.

Posted by byori
2009.05.28 14:39 꼭 깨우쳐야 할 것

노무현 전 대통령의 검찰수사로 현정권과 보수 언론이 노렸던 것은
무엇이었을까요

검찰 수사의 의중을 생각해 봤습니다.

- 포괄적 뇌물 수수혐의로 적용한 배경은 '가족이 수수하였음을 인지하고 있었다'라고
악의 해석부터 시작했습니다.

굳이, 무죄추정의 원칙[각주:1]과 공판중심주의[각주:2]을 언급하지 않더라도 대중의 인식은 '기소 = 유죄' 라고 인식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검찰은 '권양숙 여사'를 기소한게 아니라 '노무현 전대통령'을 기소하고, 서거 후 '공소권 없음'을 발표했습니다.

뇌물수수죄란, 죄의 성립은 댓가성을 바라고 금품이나, 향응을 제공하고 받았을 경우 성립되므로, 일반인에게는 차액[각주:3], 경조사 등의 부조금이 뇌물수수에 해당될 수 없겠으나, 공무원의 상당히 포괄적으로 적용됩니다.

 이러한 과정 때문에 설령 무죄 판결을 받는다 한들, 돈을 받았지만, '본인은 교묘히 빠져나가고 가족에게 죄를 전가시킨 파렴치한 놈', 대중에게 '전두환 정권, 노태우 정권과 같이 똑깥이 해묵은 놈'으로 인식됩니다.

위의 방법은 이미 미네르바 구속[각주:4]을 통해 그 효과를 보았습니다.
구속 이후 죄가 있던 없던, 인터넷 언론에 자기 검열 시작하므로써 원하는 바를 얻었으니깐요

사람들의 편견이 무섭습니다.

  1. 무죄추정의 원칙, 유죄 선고가 나기 전까지 무죄로 주청되어야 한다는 원칙 [본문으로]
  2. 공판중심주의, 공판정에서 형성된 심증만을 토대로 사안의 실체를 파악하여 심판하는 원칙 [본문으로]
  3. 차액, 돈을 빌림 [본문으로]
  4. 미네르바 구속, 허위정보유출 혐의로 기소되었다 그리고 무죄 판결을 받았다 [본문으로]

'꼭 깨우쳐야 할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정말 누구인지  (2) 2009.07.23
[릴레이] 나의 독서론  (30) 2009.06.09
아이를 말짱으로 키우기  (19) 2009.06.07
편견이 무섭습니다.  (2) 2009.05.28
난세를 극복하는 지혜  (3) 2009.05.27
실패의 법칙  (3) 2009.05.14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어찌보면 오늘 제가 쓴 글과 비슷하네요....
    역시 이심전심 인가요? ㅎㅎ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미흡한게 많은데 항상 격려해주시네요 ^^ 아직 어찌할가님께 많이 배워야 합니다.

난세를 극복하는 지혜

Posted by byori
2009.05.27 16:17 꼭 깨우쳐야 할 것

▶ 송나라에 어떤 농부가 열심히 밭을 갈고 있었습니다.



밭가운데는 그루터기 나무가 하나 있었고,
어느 날 질주하던 토끼 한마리가 그루터기에 부딪쳐 목이 부러져 죽었습니다.

이를 본 농부는 토끼를 잡는 것이 이렇게 쉬운데 왜 고생스럽게 농사를 짓냐며, 쟁기를 버리고 그루터기에 앉아 토끼가 오기만 기다렸습니다."


한비자(韓非子)에 나오는 우화입니다. 수주대토(守株待兎)라는 고사성어로 누그나 한번쯤 들어보았을 겁니다.

그루터기에 앉아 토끼가 오기를 기다린다! 참으로 어리석은 행동이지요?
그러나 우리 주위에서 종종 바라볼수 있는 광경입니다.
주식에 몰빵하고 자기주식이 오르기를 기다리는 사람과 무엇이 다릅니까?
부동산을 사면 오른다는 사람과 무엇이 다를까요?

우연의 일치일까요, 그루터기주(株)가 주식(株式)의 주와 같은 한자를 쓰고 있습니다.

치열한 생존의 고민은 예나 지나, 결국 넓이와 깊이면에 있어서 전략과 교훈을 남깁니다.

지나온 저의 반성이었습니다.

PS. 그나저나 토끼는 왜 극단적인 선택을 해야만 했을까?


'꼭 깨우쳐야 할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정말 누구인지  (2) 2009.07.23
[릴레이] 나의 독서론  (30) 2009.06.09
아이를 말짱으로 키우기  (19) 2009.06.07
편견이 무섭습니다.  (2) 2009.05.28
난세를 극복하는 지혜  (3) 2009.05.27
실패의 법칙  (3) 2009.05.14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그루터기를 뛰어 넘을 수 있다 자만한게 아닐까요?
    결국 못넘고 부딪히는....님의 말처럼 주식시장에는 그런
    자만으로 무장한 용맹스러운 분들이 아주 많죠...
    덕분에 많은 것을 느끼고 갑니다...감사합니다..
    • 그림 그리는 데만, 2시간 잡아 먹었습니다. 네이버 이미지 검색해 보니 초등학생인데, 표현이 잘되었더군요. 제가 그린건 발로 그린거 같아서.. ^^; 의견 감사합니다.
    • 이런... 그런 노고가 숨어 있는 줄은.....
      좀더 생각과 고민을 하고 답을 드려야 하는데 ^^:::

실패의 법칙

Posted by byori
2009.05.14 19:08 꼭 깨우쳐야 할 것
1 : 29 : 300

 


   

 "컨트롤이 잘 안되네요 볼이 자꾸 높게 들어오네요"


 


"커브가 이렇게 급한데 위험표지판이 하나 없네?"

 



"아니 이 큰 건물에 소화기가 딸랑 두개?"

 

 

1 : 29 : 300


 

"쳤습니다! 아, 다행이 홈런은 아니네요"

 



"이런! 하마터면 차가 미끄러질 뻔 했잖아"

 



"또 정전이네, 어디 자꾸 누전이 되는 것 같은데..."

 

 

1 : 29 : 300

 


"넘어가나요? 넘어가나요? 아, 네 넘어갑니다. 결국 홈런을 맞는군요"

 



"사망 교통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급격한 코너임에도 교통 표지판조차 없는 이길은..."

 



"대형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화재원인은 누전으로 추측되며 건물엔 소화기 비치조차 제대로 안되어 있어..."

 

===============================================



하인리히 법칙

1930 년대 초

미국의 한 보험회사 관리자였던

하인리히(H.W Heinrich)

 

 

500건의 사고를 조사하여

그가 알아낸 것은

‘1’개의 대형사고가 난 경우

그 배경에는

 

 

대형사고로 이어지지 않았던

’29’개의 경미한사고가 있으며

 

다시 그 이전에는

사건으로 이어지지 않았던

‘300’건 이상의 이상징후가 존재한다는 사실

 

 

실패학의 법칙

하인리히 법칙을 ‘실패’에 대한 설명에 적용한 한 학자

일본 도쿄대 공대

하타무라 요타로 교수

 

 
실패하는 데는 사전에 수많은 ‘징후’와 ‘경미한 사고’가 존재한다
고 분석

 

 

따라서

수많은 이상 징후들을 무시하고나 외면하지 않고

경미한 사고들에 대해서도 철저히 대처하는 것이

관리, 감독자의 책임임을 밝힘

 

 

-실패학의 법칙(2000년)

 

 

그리고…

실패를 되풀이 하지 않는 방법

  실패를 마주보고

거기에서 무언가를 배우는 것

실패를 외면하고 숨기는 것은

또 다른 치명적인 실패를 만든다

고 경고

 

 

           

‘하인리히 법칙’과 ‘실패학의 법칙’은

수년 전부터 우리나라 대기업의 CEO및 임직원

교육에 활용되고 있다


= 자료출처 : EBS

'꼭 깨우쳐야 할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정말 누구인지  (2) 2009.07.23
[릴레이] 나의 독서론  (30) 2009.06.09
아이를 말짱으로 키우기  (19) 2009.06.07
편견이 무섭습니다.  (2) 2009.05.28
난세를 극복하는 지혜  (3) 2009.05.27
실패의 법칙  (3) 2009.05.14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하인리히 법칙...님이 말씀하시는 선택과 집중의 또다른 관점이네요...
    능동 수동의....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 죄송합니다 제 글이 아닙니다.(_ _) EBS의 반영된 내용인데, PT로 만든 것을 블로그에 올렸네요. 제 글로 비쳐졌다면 정정하겠습니다.
    • 전 님이 올려주신 포스트를 의미하는.....ㅠㅠ
      님이 저글을 보시고 느낀 생각이 저에게도 느껴지니...
      당연히 감사를 드려야지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