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 공격 :: 벼리지기 마당

팩트 공격

Posted by byori
2017.02.07 10:35 기억들
불협화음

사람을 질리게 하는 화투

무기력 

판단 

비난

정제

그리고 나서 탈퇴



팩트에 기인한 것입니다.


사람이 조직안에서 그 얼마나, 어디까지 삐뚫어지는지 확인되는 순간이다.

공개적인 내용에 '어처구니 없다'라는 등등의 감정적인 메시지를 담는 순간

이는 곧 상호 존중해야할 예의는 사라지고 만 것일 뿐...


싸우려고 의도한 것이었다면, 이미 예의는 벗어 던지고 없다는 ...


그리고 일말의 '예의를 지켜달라'고 다시 말한다면....


'어느 문구가 예의없는 문구이냐 알려달라'


악의 평범성을 다시확인하는 순간이었다.

드라마속 기업적인 내용이 내 가까이 있었다니...

갑질과 정치질 그것은 현실속에 나와 함께하고 있었다.


기업에 방해가 된다면 업무 방해, 배임에 대한 고소가 이어지는 그 곳

나락의 천국이었다.




- 내가 오늘 본 기이한 여행.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운동도 하고 돈도 아끼고  (0) 2017.03.30
더 이상은 안된다  (0) 2017.03.16
팩트 공격  (0) 2017.02.07
토요일 학습 발표  (2) 2016.11.29
diary 2016.10.17  (0) 2016.10.19
해충아 오지마 오지마  (0) 2016.06.16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