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명을 찾아서

Posted by byori
2009.07.01 18:16 꼭 깨우쳐야 할 것/탐구생활
오늘 현지에서 천주교 미사를 참석하였습니다.

1994년 현지 법인이  설립되어 오늘이 15주년을 맞이하는 기념 미사인 것입니다..


다른 성경말씀은 독실신자가 아닌 까닭에 별 감흥을 일으키지는 않으나,

특히 예수님이 최후의 만찬에서 제자들에게 떼어주신 음식과 부어 주신 음료에 대한 말씀은

 온몸이 떨리는 전율을 느끼곤 합니다.

어느 대목인가 하니


빵을 들어
"이는 내 몸이다"

포도주를 들고
"이는 내 피다"

라고 외치는 대목입니다.



마눌님은 나와는 달리 믿음이 독실하여 오래전 세례를 받고 나를 어둠의 자식에서 양지로 이끌기도 한 장본인입니다.

하루는 세례식이 있던 날,
저도 모르게 눈물이 흐르는 영적인 체험을 하였습니다..

그 모습을 본 아내가 왜 그랬는지 묻자,

빵을 잡고 이것은 나의 몸이요 하시며, 빵을 으스러 트리는 모습에 나도 모르게 아픔을 느꼈다고 말하자,
깔깔대고 웃습니다. 먹는 것에 민감한 것이 과연 나답다라는 것입니다

이런 감흥을 실로 오랜 만에 느껴보는 거라, 과거 어떤 일에 감흥을 느껴봤는지 떠올려 봤습니다.

저는 지독히도 혼자 일합니다.
누구의 도움도 누굴 거들어줄 여력도 없이 그냥 혼자 일하기를 즐깁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말 좋아한다라고 말을 할 수 있는게

1) 합주
2) 합창
3) 합동응원

입니다.

개인의 능력이 부족하니, 전체의 힘을 쓴다고? 아닙니다.

여태 느껴보질 못했습니까?
그럼 식구라도 모여서 다같이 애국가라도 합창해 봄이 어떨까요?

가슴이 복받쳐오는 가슴뭉클한 감동이 전해 오지 않습니까?


가슴 터질 듯한 정서적
공명을 원합니다.
바로 정서적 공명을 말입니다

요사이 일밤에서 방영하는 오빠밴드를 보고, 직장인 밴드를 죽기전에 정말 해고픈 일 목록에 적어놨습니다.[각주:1]

 - 탐구생활

* 30살이 되기전, 40살이 되기전, 더 나아가 죽기전에 해보고 싶은 일들을 댓글로 살짝 말해 보자.

* 내가 누군가에 감동을 주거나, 감동을 받은 사실을 말해보자


  1. 필자가 경험한 합주는 초등학교 대회 리코더 합주가 전부다. [본문으로]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얼렁 자식 다 키우고 마눌이랑 둘이 이탈리아 요리학원 유학 계획 중...
    통나무 건축 학원 수료 후 내 힘으로 집짓기 계획 중... 배울게 왜이리 많은지....아응!
    • ^^ 멋진 인생인데요
      꿈은 이루어 질 겁니다.
  2. 주문하신대로 살짝 말씀드리겠습니다.
    서른이 되기 전에 정서적 교감을 나눌 이성을 만나 결혼하는 것,
    마흔이 되기 전에 제 가족이 살 집을 사는 것,
    죽기 전에 가난한 아이들을 위한 학교를 짓는 것.

    대학시절 군 입대 전 몇 달 정도 밴드 동아리에 몸담았던 적이 있는데,
    30~40번의 연습 끝에 맞추어 낸 한 번의 '공명'이 아직도 기억에 남습니다.
    물론 그 한 번의 공명은 그날 과도한 술자리를 만든 원인이기도 했지만요.

    벼리지기님 덕에 오늘도 돌아보지 않았던 제 삶의 단편을 다시 떠올려 봅니다.
    • dayliver님은 제가 상상하신 것과 같이 멋지신 분이시군요.

      꿈은 꿈꾸는 대로 이뤄진다 했으니, 이뤄질 겁니다.
      첫번째 꿈 배우자를 만나는 것부터 ^^;

      밴드 동아리를 통해 멋진 추억을 만드셨군요. 내심 부럽습니다.

      뜻깊은 추억을 공유해 주시니 너무 감사드립니다.
  3. 오늘 말씀은 유난히- 와닿네요
    저는 이미 서른이 넘었으므로. 마흔이 되기전에 임신과 출산을 하고 싶구요...( 이대목에서 가슴이 다 아프네요.)
    성지순례를 신혼여행지로 삼거나. 사랑하는 사람과 같이 순례자의 길- 에 도전해본다거나....
    아... 할일이 너무 많이 생각나요.
    • ^^ 댓글 보고 얼굴에 웃음이 가득해 졌습니다.

      하고시픈 일들이 모두 이뤄지시길 바랍니다.

      신혼여행을 자전거로 전국순회하신 분들의 이야기를 들었는데,
      너무 고생했지만, 그만큼 추억이 남는 일이라 하더군요.

      소중한 댓글에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4. 예쁜 가정을 꾸미는게 서른살 최대 목표입니다. ^^*~
    멋진 신랑과 이쁜딸...ㅋㅋ 생각만 해도 기분 좋네요...
    • 목표를 향해 달리자구요~
      이뤄질 꿈을 생각하면, 정말 기분 좋습니다. 바라보기님의 꿈이 이뤄지길 기원드립니다.
  5. 음.. 저는 30살이 되기전까지 (얼마 안 남았죠;;)
    제가 정말 하고 싶은일이 뭔지 알아내는 거랑,
    진로의 방향을 확실히 정하고 마침표 찍는거요 ^^
    지금 하는 일이 조금 불투명한 일이라서 이직 준비 중이거든요.

    그리고 감동을 줬던건 지금 당장 떠오르는게 없네요.
    최근 들어서 누군가에게 감동을 줬던 일이 없는 것 같아요. ㅠㅠ
    감동을 받았던 건 몇백개도 나열할 수 있어요! +_+
    틈이 날때마다 그런 일을 곱씹고 곱씹어서 머릿속에 담아놓는 편이거든요.
    한가지만 말씀드리자면,
    제가 새벽에 계단에서 우당탕해서 허리를 다쳤거든요 -_-;
    친구가 점심 시간에 밥도 안 먹고 택시타고 날아와서 챙겨주고 갔어요 ^ ^*
    • 김젼님께서 뜻하시는 일을 찾으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그리고 성공하시면 한턱쏘시면 좋고, 아니더라도 좋은 소식을 전해 주세요 ^^

      이미 느끼는 거지만, 김젼님은 주위에 좋으신 분들이 많으시군요. 다 김젼님 인덕이 뛰어나시어 그렇습니다.
      그렇게 보면 이미 김젼님은 저를 비롯해 김젼님의 글을 읽는 동안 감동을 주고 있다고 생각되는데요

      김젼님은 그렇게 생각치 않으세요?
  6. 음 다들 계획들이 멋지시군요. 저의 인생과 거리감도 느껴지네요.
    저는 아주 소박합니다.
    30살까지는 제발 건강했으면 좋겠습니다. 병원치료에 목매달며 살지나 않았으면 좋겠어요. 덕분에 20대에 못한 것들이 너무 많습니다. 그저 평범하게만 살 수 있었으면 뭘 더 바랄까요..-_-
    40대에는 저같이 힘든 삶은 사는 이에게 도움을 주며 살고 싶어요. 항상 생각해오던건데, 내가 그동안 뼈저리게 혼자 힘들었기 때문에, 40대에 건강하고 평범하게 살아가고 있다면 아픈이에게 조금이라도 힘이 되고 싶네요.

    감동받거나 주거나는 별로 느껴본 적이 없는 것 같아요. 상처는 많은데 말이죠.
    생각해보니 아무래도 어머니나 할머니가 생각나는군요. 내가 진 빚이 너무 많아요. 힘내야죠 뭐.

    글 보고는 갑자기 댓글로 주절주절거렸네요;;
    • 건강은 너무나 소중합니다. 그렇기에 그냥 간과해서는 안되겠지요.
      아톱님께서 20대에 놓치신 것들을 건강을 찾음으로서 멋진 꿈을 이뤄가길 기대합니다. 소중한 댓글 감사합니다. ^^
  7. 하루하루 만족하며 살기. 40이전에 집 마련해서
    가족이랑 알콩달콩 살기.^^ 파리에서 한적하게 그림그려 보기.
    저도 초등학교때 담임선생님의 강요로 리코더부 했었어요.ㅋㅋ
    • ^^ 꼭 이뤄지시라 믿습니다

      저도 초딩때 담임께서 방과후까지 연습시켜 한 적이 있는데, 연습할땐 그렇게 싫었던 게 마치고 적잖이 뿌듯해지더군요.
  8. 우선은, 효도하기!
    • !!!~ 그렇군요 시간지나면 하고 싶어도 못하는 건데...
      좋은걸 일깨워 주셔 감사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