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복' 태그의 글 목록 :: 벼리지기 마당

교복 꼭 입어야 하는가?

Posted by byori
2009.07.03 12:20 기억들
-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하반기부터 바뀌는 것들 중




여러가지 볼 꺼리, 이야기 꺼리가 많은데

 교복이야기가 있어 해볼까 합니다.
기획재정부

교복가격 상승에 따른 학부모의 부담완화를 위해 중.고등생의 교복구입 비용을 공제받을 수있도록 하였다 (1인당 년 50만원 한도)

제도 및 볍규변경사항을 알고 싶다면
기획 재정부 홈페이지(www.mosf.go.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각주:1]

교복값 부담을 줄어보겠다는 건데,

교복업체는 금년 신학기 이전에 이미 가격을 올려버렸다는 사실입니다
참고



교복 꼭 입어야 하는가?


교복의 유래는 "근대화" 이화학당(고종 23년)의 한복형 교복이 그 시초라 하겠습니다
짐작컨대 학생이란 신분을 강조하기 위한 일종의 표현이듯 싶습니다

김하늘 왈
난 선생이구 너언 학생이야

그렇습니다, 일반 서민들도 죽으면 위패에 학생부군신위(學生府君神位)라 쓰며,
평생 배우고자 하는 학생이기를 희망하는 우리네 관습과 전통은
 학생은 학생답게를 외치며 교복을 입혔던건 아닐까요?

한때 교복자율화가 이루어진 때가 있었습니다


부작용이 빈부격차로 위화감 조성 청소년 탈선 증가라는 이유로 1985년 학교장 재량으로 바뀌었는데,
복장자율을 하고 있는 학교가 있는지 확인을 못해봤습니다.


그러나 여느 부작용은 교복을 입은 후에도 나타나네요

애들 데리고 제발 이러지는 맙시다

교육은 국민의 권리이자 의무입니다.
그렇다고 교복이 학생의 의무일 수는 없습니다.

경제한파 이후,
학부모는 사교육비 외에도 교복값으로 허리가 휘어가고 있습니다.

청춘이란 이름이여. 그대는 무엇을 걸쳐놔도 아름답습니다.
  1. 자고로 이벤트와 정책은 챙겨는 자의 것이라 하였다. [본문으로]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랍을 열어봐 ~ 만화처럼 살다.  (20) 2009.07.09
시간 죽이기  (9) 2009.07.07
교복 꼭 입어야 하는가?  (18) 2009.07.03
아이가 보는 아빠의 모습  (20) 2009.06.28
이어받는 편견타파  (34) 2009.06.26
추억의 그 영화  (33) 2009.06.25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그래도, 전 교복 입었을 때가 좀 편했던것 같습니다..
    교복의 가격이 올랐다고 할지라도,
    아침마다 무얼 입을까 하는 고민이 없어서 더 좋았던 것 같은데.. ^^;;;

    교복을 입지 말아야한다가 아니라 교복값을 적정수준(얼마나 되어야할지 잘 모르겠지만)으로 끌어내려야한다..라고 생각합니다..
    • 교복이 주는 멋스러움도 있고, 뭘 입어야 할 고민도 없애주니 고마운 점이지요.
      교복 한벌이 기성복 양복보다 더 비싸고, 업체들의 학생들을 돈으로 여기는 시각이 못마땅하니,
      교복이 청바지면 어떻고, 반바지면 어떻는가 할 뿐입니다.
  2. byori님 답댓글에도 있지만 교복을 굳이 정장스타일로 해야 하나...하는 생각도 듭니다.
    교복이 그 학교의 학생임을 '확인(?)'하기 위함이라면 캐쥬얼 스타일로 격식과 자유도를 갖춘 교복도 충분히 도입할 수 있을 것 같은데 말이죠. 예로부터 '돈' 이 모이는 곳에 '비리'도 있다고...
    • 민족사관학교는 한복이 교복이라 하더군요. 멋스럽다고 생각합니다.

      학교장의 재량에 맡긴다하였으니 짧고 타이트한 교복은 학교장님의 성향(?)인지도 ㅋㅋ
  3. 좀 다른 얘기지만...전 예전처럼 검은 교복이 참 좋은데...
    그 때는 교복 물려 입기도 편하고 또 서로 물려 주기도 하고
    헤져서 구멍도 잘나고 반지르르한 데리미 자국도 좋고....ㅋㅋ

    검은 교복으로 돌아갑시다 라고 주장하면 돌 맞겟죠?..ㅋㅋ
    • 영화 '친구'에 나왔던 그 교복
      괜찮은 생각인데요

      '친구아이가' 전 그세대가 아닌데, 보기엔 많이 더워 보이던데요 ㅋㅋ
  4. 학교에 따라 자율적으로 교복/사복을 선택하는 시스템은 괜찮다고 봅니다. 문제는 교복업체들이 로비해서 대충 납품하고 값은 비싸게 하는 것인데, 항상 이런게 문제네요. 저는 개인적으로는 교복보다는 그냥 사복이 좋아요. (전 교복 + 빠박머리 세대)
    • 전 중딩때는 사복
      고딩땐 교복

      중간 과도기 세대라, 교복이 그리 비쌀때도 아니었구
      근데, 해가 거듭 지날수록, 교복값이 천정부지기수로 올라가잖습니까

      대형 교복판매업체들 단합하고, 에이 나뻐~
  5. 교복은 단합만 아니라면 제법 적절한 제도인데 이 망할 담합이ㅠ
    여하튼 교복회사가 두자릿수로 늘어야해요. 그럼 일단 담합이 힘들어지지 않을까요?
    • 학생들 주머니 노리는 장삿속이 아닌 건전한 상도를 권유해야 겠지요,
  6. 저는 교복을 한번도 입어보지 않아어요.
    제가 고3일때 바로 밑 후배들부터 입기 시작했다는...

    학생들이 교복 입은 모습은 보기 좋은데
    교복값 듣고 깜짝 놀랐었지요. 한참 내려야 해요...
    • ^^ 제가 입학때니, 아마 세이홍님께서 말씀하시는
      그때 인듯 싶네요. 그때와 지금의 교복값이 너무 차이납니다. ㅜ.ㅡ
  7. 교복을 몹시 싫어했었지만 아침에 일어나서 아무 생각없이 바로 챙겨입으면
    등교 준비 끝이라 편하긴 하더군요. 교복 가격은 정말 터무니없이 높은 듯 합니다.
    제가 지난 3년 동안 사 입은 옷 다 합해도 그 가격이 안나오니 <<
    • 2벌은 있어야 겠던데, 특히 남학생들 운동장에서 땀이나 흘린 날 다음이면, 교복에 땀내가 나서리 ...
  8. 오랜만입니다! 한국 들어오셨는지요?
    제가 이렇게 삽니다. 세상 어떻게 돌아가는지도 모르고..

    선정과정과 품질을 생각하면 화가 나지만,
    교복 자체는 이모저모 편하다고 생각합니다.
    옷으로 은근히 비교되는 일도 다분한 예전 기억을 떠올려도 그렇고..

    하지만, 저는 입기 싫었습니다. 윗선배들은 안입었는데.. ㅜㅜ
    • 가게 정리는 잘 되가시지요? 저는 이번 1일 이사를 하고,
      오는 9일에 귀국할 예정입니다.

      그때 저도 교복이 싫어 졸업식땐 교복을 찢는 일을 저질렀습니다.
      지금에 와선 왜그랬는지 후회가 드네요.
    • 지구사랑
    • 2011.08.11 20:33 신고
    이미 학생인권조례 발효로 인해 두발 자율화가 현실화되었습니다.
    자유로운 두발과 규제된 교복은 보기에도 어울리지 않고, 이치상으로도 넌센스입니다.
    교복을 없애고 자유스럽고 편안히 입게 하면 학교 현장에서의 쓸데없는 실랑이도 많이 사라질 수 있습니다.
    • 학생들을 교복으로 탈선을 막겠다는 주장을 납득 못하겠고 기성복보다 더 많은 이윤을 취하는 업체에게도 전 불만입니다 댓글의견 정말 고맙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