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의 그림

Posted by byori
2011.10.10 14:38 기억들
어느때와 다름없이 깔깔깔 아이의 웃음이 집 밖에서부터 들려옵니다.

"무슨 재미난 일 있어?"

"내가 그림 그린거 아빠 주까?"

싱글벙글 웃음기 가득한 얼굴로 그림을 들어 보입니다. 


조그만 집과 세 가족이 함께 있는 모습이 아주 행복해 보입니다.

나, 엄마, 멋직(진?)아빠라고 써준 글자에서 아이의 애정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빠 치킨은?  (0) 2011.10.17
아주 짧게 만들어 지는 바닷길  (2) 2011.10.11
아이의 그림  (0) 2011.10.10
내가 갖고 싶어하는 것  (2) 2011.09.20
몰운대 음악분수  (0) 2011.09.17
가족과 함께하는 추석되시길 바랍니다  (2) 2011.09.09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아이가 TV와 컴퓨터를 가까이 할때

Posted by byori
2011.07.23 13:36 기억들
TV와 컴퓨터를 하는 시간이 많아졌습니다.
이 6살 꼬미는 자주보는 만화 채널 3개를 다 외웠고 컴퓨터를 켜고 키즈짱에 들어가 캐릭캐릭 체인지나 구름빵 프로그램을 보고 끄는 것까지 혼자서 가능합니다

블로깅을 위해 컴퓨터를 켜는 순간 "아빠 나 컴퓨터 쫌만 하면 안돼?"
러며 컴퓨터에 급 관심을 돌리는 군요.

사실 아이가 TV와 컴퓨터를 가까이 한 건 제가 자판을 두들기 위해 아이 혼자 두었기 때문이네요.

좀더 놀아주지 못한 게 마음에 걸립니다

그레서 아이와 함께 그림 그리기를 하려 합니다

지금 옆에서 그림을 그리며 저는 아이폰으로 이 글을 쓰고 있습니다



집중력 있게 그리고 있네요 ^_^

글 쓰는게 좀더 자연스러워 지면 그림일기 쓰는 것이 어렵지 않겠네요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