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의 소원

Posted by byori
2014.03.20 14:47 기억들

현재 결혼 9년차인데 우리 신랑은 나에게 일기를 쓰면 좋겠다고 밥 먹듯 노래를 불렀다

나는 가사일과 육아를 핑계로 글을 쓰는 자체가 한심하고 나에게 주어진 시간이 없다고만

생각하였다. 3일전 남편이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글을 썼으면 좋겠다며 출장을 갔다.

그 소릴 들은 딸아이가 컴퓨터를 켜면서 나에게 일기를 쓰라고 하였다.

남편이 그렇게 쓰라던 글을 우리딸 한마디에 이렇게 3일전부터 글을 조금씩 쓰고 있다.

쭉 쓸 수 있도록 부지런한 마음을 갖도록 노력해 보겠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엔 꼭 그러더라, 뒤숭숭 거리는 게  (0) 2014.03.24
친구의 전화  (0) 2014.03.21
남편의 소원  (0) 2014.03.20
학교 나들이  (0) 2014.03.19
즐거운 모임  (0) 2014.03.18
성별이 바뀌었어요  (0) 2014.03.18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