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브스 동물학교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Posted by byori
2017.07.11 13:37 기억들

6회 KIBI 페스티벌의 장이 7월 8일 증인아트홀에서 이뤄졌다.

6회 키비페스티벌뮤지컬 동화속으로 떠나요

 

조이뮤지컬의 마지막 공연; 리브스 동물학교는 조이 뮤직컬 팀이 공연하였다.

 

학교에서는 모든 것을 잘하는 것을 요구하지만, 각자 가진 재능은 그 능력이 나름 쓰임이 있기에 그 의미를 하는 것 같다.

남의 능력을 부러워하기 보단, 내가 가진 능력을 극대화 하는 것이 행복을 위한 삶의 지혜인 듯 하다.

 

달리기, 오르기, 뛰기, 수영 ; 난 이 능력중에 어느것 하나 자신이 없는데, 모두 잘하면 좋은 능력이다.

 

몇달 내 연습하던 어린친구들의 퍼포먼스에 감복하고 그 고생에 수고했다고 말하고 싶다.

 

리브스 동물학교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리브스 동물학교에 입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찬우가 전하는 응원메세지>

 

끝나고 조명아래 퇴장하는 관객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목표와 필요한 과제  (0) 2017.10.12
어느 절망의 하루  (0) 2017.10.11
리브스 동물학교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1) 2017.07.11
운동도 하고 돈도 아끼고  (0) 2017.03.30
더 이상은 안된다  (0) 2017.03.16
팩트 공격  (0) 2017.02.07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2017.07.11 22:00
    비밀댓글입니다

아 봄이 왔당게

Posted by byori
2012.04.05 14:13 기억들

비오면 날이 풀릴까 했었는데 요 며칠간 돌풍과 함께 며칠 추웠다.

이젠 따스한 날이 왔으니, 월동에서 깨어난 개구리처럼 온갖 생명이 태동한다.

집근처 벗나무들이 이틀전 꽃봉오리 상태로 있던데, 아침 출근길엔 만개가 되어 눈을 즐겁게 한다. 

운동하기 딱 좋은 날이 왔다.

열심히 뜀박질하는 영상이, 같이(?) 뛰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게 한다.

겨울내 꼼작않던 몸 뚱아리다. 


나이키의 영상을 보면 같이 뛰고 싶다거나, 땀을 흘리게끔 하는 역동적인 생각을 갖게해준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온몸으로 재현하다 토끼와 거북이  (0) 2012.04.12
개나리와 벗꽃이 피었습니다  (2) 2012.04.07
아 봄이 왔당게  (1) 2012.04.05
반가운 손님  (0) 2012.04.02
산낙지를 즐겨먹던 그 흑형  (0) 2012.04.02
자기방어기질이 강한 아이  (0) 2012.03.19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김지수
    • 2012.04.08 02:11 신고
    ㅊㅁㄴㅊㅁㄴㅊ

달리기 5주간의 변화

Posted by byori
2011.06.22 17:46 기억들
살을 빼겠다는 다짐을 5월 1일부터 시작해서 5주가 지났습니다.

중간점검과 함께 앞으로도 느슨해지지 않기 위해 잘잘한 실행 방안들을 적어봅니다.

그래프는 그동안 뛰어온 실적을 나타냅니다.


6월 2째주와 3째주는 저조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나름 핑계를 대자면 독감이 걸린 탓이리라.

먼저, 체중의 변화는 75 kg 에서 73.5 kg으로 2% 감량이 되었습니다.
웬지 1.5 kg  빠졌다고 말하는 것보단 2% 빠졌다고 말하는게 더 많이 빠진거 같습니다.

너무도 미미한 변화라, 내보이기 민망할 정도지만 다음 2달후의 모습을 기대하며 각오를 다진다.


 
1) 식단의 변화 ; 흰 쌀밥에서 현미밥으로 바뀐지 2주가 지났습니다. 

가족 모두 현미밥을 먹는 터라 아이에게는 부담이 될까 걱정했지만, 결과는 그 반대입니다. 딸아이와 와이프 모두 변비가 있었지만 요즘은 쾌변을 누고 있습니다.
나에게도 현미밥을 먹고 난 후부터는 식당에서 사먹는 밥이 맛이 없어졌습니다.
 
2) 커피대신 물 ; 하루동안 의식적으로 물을 자주 먹습니다.
그리고 커피를 아예 끊었습니다. 
처음에는 점심이후 따뜻한 햇살아래 식곤증이 모락모락 피어오는 것을 참을 수가 없었습니다. 눈꺼플이 쇠덩이마냥 무겁고 허벅지를 꼬집으며 일을 했습니다. 대신 물을 자주 먹게 되니 화장실을 많이 가게 되었죠.

3) 저녁식사는 반공기만 ;
늦은 저녁에는 음식을 먹지 않고, 저녁도 반공기만 먹습니다. 대신 아침밥을 든든히 먹어둡니다.

4) 아침 식전 운동 
식전 운동이 신진대사를 촉진시켜, 체지방을 태우게 합니다. 식후 운동은 먼저 혈액속에 당을 소비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당이 적은 아침 공복에 뛰게 되면 체지방을 연소하게 합니다.

5) 운동은 30분 이상 ; 땀이 나도록 합니다.
오후운동엔 근력운동과 함께 30분 이상 지속합니다.

날이 뜨거우면 웃통좀 벗고 다닐 수 있을까요?
이제 나도 웃통좀 벗고 살자라는 희망을 꿉니다. 

제발 
말하는대로 이루어지자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가 들려준 신데렐라 이야기  (2) 2011.06.24
한진중공업 사태를 바라보며...  (0) 2011.06.23
달리기 5주간의 변화  (4) 2011.06.22
아이가 쓴 편지  (0) 2011.06.08
땀흘려 일하는 건  (0) 2011.06.08
어린이날에 연을 날리다  (0) 2011.05.06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안녕하세요.
    블로그검색 온타운 쥔장입니다.
    막 등록하였습니다.
    감사합니다.
    • 또자님 방문해 주시고, 댓글 남겨주시니 감사합습니다. 미흡한 블로그입니다. 앞으로도 잘부탁 드립니다.
  2. 저도 다이어트 생각중인데 참고해야겠습니다.
    전 커피는 끊기가 힘들어서 설탕,프림없이 블랙으로(ㅠㅠ)만 먹고 있네요..
    좋은 글 잘 봤습니다^^
    • 남들 다한다는 인증샷 공약은 차마 못하겠더라구요. 워낙 저질 몸매라 ^_^;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