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의 원조를 말하다

Posted by byori
2009.07.08 21:36 IT

Morse code

이글의 분류는 IT입니다.

전혀 관계없을 듯 보이면서도 IT의 근본 0과 1을 말하기 때문입니다

 

필자는 대학전공과 관련하여 모르스 부호를 잠시 접한 바 있습니다.

 

요즘 시대는 물론 제가 학문을 닦을 시기, 1990년대 후반에는

유선은 물론 무선으로 까지 보이스 통신이 확대되는 시기입니다.

 

이를 감안한다면 모르스 부호는 박물관으로 가야 할 부류일 겝니다.

(군에서는 아직 쓰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만, 혹시 사용처를 알고 있다면 댓글 남겨 주세요.)

 

부호 체계는 단순합니다. 신호의 짧음과 김

이것으로 알파벳과 아라비안 숫자 10개를 조합하여 문자를 보내는 형식입니다.

 

우선 신호체계를 한 번 볼까요?

 

이미지 출처 : Flicker - international morse code


어렵습니다. 이런 걸 시험문제를 내고 외워야 했으니, 필자의 머리는 주인잘못 만나 엄청 시달렸습니다.


 

배운지는 15년이 넘었지만, 아직까지 기억하고 있는 모르스 부호는

S( . . . )   O( ㅡ ㅡ ㅡ)  S ( . . . ) 입니다.

 

어떤 의미인지는 다 아실 듯 메이데이(Mayday)[각주:1]와 같은 조난 신호이지요

 

 

이 신호를 베토벤의 운명곡과 연결 지어 보면








바바밤♬♪ 바~바~바~♩♩♩       바바밤♬♪ 바~바~바~♩♩♩

 



조난신호를 보내는 경우 운명적인 상황이 떠올라서 였겠지요


오늘날의 단문자 서비스(SMS)를 볼까요?

소휘 엄지족이라고 불리는 청소년들의 문자 보내는 속도에 필자는 정말 눈이 휘둥그레 질 정도입니다.

 

한글은 그런데, 영문을 보낸다면?


외국인 친구에게 영문 SMS보낼 땐

정말 속에선 뭐가 타들어 간는 답답함을 견디지 못해 직접 전화를 걸게 만들 수도 있습니다.


뭐 아무튼, 과거 모르스 부호 칠 때보단 낫을 테지요 ^^;



 


영화 터미네이터 중

 

존 코너가

무선송신기로


"이 방송을 듣고 있는 당신은 이미 혁명군이다."


라는 대사를 남겼으니…

(그나마 송신기라도 있었기에 다행이지 그렇지 않았다면, 모르스 부호로 해야 했다.)

 


  1. 메이데이(Mayday)는 1923년 런던의 크로이든 공항의 항공 무선사였던 프레드릭 스탠리 먹포드(Frederick Stanley Mockford, 1867-1962) 가 착안해낸 것으로, 항공기 위급상황 시, 조종사나 지상 근무자 모두에게 응급상황임을 알릴 수 있는 용어를 고민했는데, 이 호출신호가 바로 메이데이(Mayday)라는 콜사인이었다.</p> <p><br /> </p><p><span class="Apple-style-span" style="font-family: 우리새봄; font-size: 14px; line-height: 24px; color: rgb(93, 93, 93); "><span class="Apple-style-span" style="color: rgb(0, 0, 0); font-family: Dotum; font-size: 12px; line-height: 16px; ">참고로 May day는 노동절을 뜻하며, Mayday와는 별개다 [본문으로]

'I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삼성 CLP-315K  (0) 2010.10.01
조양을 피하는 법  (10) 2009.07.28
IT 의 원조를 말하다  (6) 2009.07.08
무료 도메인 소개 - kr.gs  (10) 2009.06.24
PDF를 대체할 만한 전자문서 Djvu  (11) 2009.06.05
구글의 웹 엘리멘트  (5) 2009.06.02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저도 모스 부호는 S.O.S만 압니다.

    벨의 텔레폰 특허를 보면 전신기를 개량하여 소리를 두 가닥의 구리선을 통해 보내는 것이 설명되어 있지요. 볼 때마다 참 잘 쓴 특허라는 생각이 든다능(약간 딴소리orz)
    • 벨의 특허가 오늘날 여러사람 편케 하는군요. 모르스 부호로 대화한다는게 거의 암호문 같습니다
  2. 컥. 모스부호!!!!!!!
    학교 다닐때 잠깐 배우고 그런게 있다라는 것만 기억해 두고 있다가
    얼마전 벼랑위의 포뇨라는 애니메이션에서
    뱃사람이신 아빠와 그 가족들이 모스부호로 대화하는 장면을 보고
    와-* 멋지다 라는 생각을 했었어요 ㅎㅎㅎ
    하지만, 역시나 저 두가지 음의 장단만으로 대화가 가능하다는건
    이해할수 없어요 @_@
    • 아빠가 모르스 부호로 보냈는데, 받는 사람이 못알아 듣는다면? -_-;;;

      대략난감이겠는데요 ㅋㅋ
  3. 군대에서 통신쪽이라 연관이 있어서 시떠블유라는 것 사용했었어요. 맨날 죽어라고 외워서 손으로 두들겨서 통신 때리고 하는 거였는데 제대로 못하면 그걸로 머리를 맞았다는 슬픈기억이. ^^
    • 손으로 두들이고 머리로 맞아가면서 외운 건데, 지금 기억을 하시나요?

      아픈 추억이군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