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스쳐간? 긁혀진 추억

Posted by byori
2012.01.28 07:00 기억들

자동차사고

< 사진속에 차는 내차가 아님>

아침에 웬 렉카차가 와있는가 했더니, 간밤에 누가 차를 이리저리 박고 다녔나 보다.

술자신 어른이었나?,
너무나 운전이 하고 싶어 아버지 몰래 나온 무면허 운전자 였나?...

 차 한두대도 아니고 여러대를 쥐어 박았는데  그 어디에도 '사고를  일으켜 죄송하다'는 ... 등 연락처를 적은 쪽지하나 보이질 않는다. 
  
 에끼 !~

 CCTV 없다고 그냥 가면 쓰겠나?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못됐군요..
    • 친구 한놈이 예전기억을 도와주더군요 제가 운전하는 거 보고 다신 안탄다던데요

요즘 지하철이 대세

Posted by byori
2011.07.16 07:53 기억들

▶ 지하철이 대세~

환경보호, 대중교통을 이용하자는 취지의 글 제목이 아닙니다.

할머니와 나투극을 벌이는 10대 여, 
80대 할어버지에게 막말하는 남(男)에 이어

 시각장애인 안내견 보고 더럽다 내려라 하는 여(女)가 나타났습니다.
그저 안내견을 더러운 개쯤 보였겠지만, 그 여자가 사람처럼 보일 뿐입니다. 사람은 아닌거 같단 뜻입니다.

돈이 좀 있다면, 전세 지하철을 타고 다니면 좋으련만, 인성이 자라지 못한 분들은 형편이 여유롭지는못하나 봅니다. 전세기 탔으면 이런일 안 생길텐데 말입니다.

우리랑 동시대에 살고 있는,
인간이 아닌 것이 인간인 척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입니다. 

그들로 하여금 노인들과 시각장애인 안내견에 대한 관심이 더 커졌으니 오히려 칭찬을 해줘야 하는건가요?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헌절인데 헌법은 잘  (2) 2011.07.17
습기 피해  (2) 2011.07.17
요즘 지하철이 대세  (0) 2011.07.16
나 아빠랑 운동가께  (2) 2011.07.10
평창 동계 올림픽 유치를 응원합니다.  (0) 2011.07.06
일상의 사진  (2) 2011.07.01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