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리의 학예회 발표

Posted by byori
2011.10.31 22:27 기억들
지난 금요일 저녁, 그러니깐 10월 28일은 아이의 학예회 발표가 있었습니다.
환절기통에 아이는 감기를 아주 호되게 걸려, 전날밤 고열을 오가며 심한 기침을 하였습니다.

학예회 당일날은 등원을 하고 다른 날보다 일찍 하원시키지만 
고열과 기침이 심해 아이를 내보내지 않았습니다.
자칫 폐렴으로 이어질까 걱정이 되어 '이번 학예회는 못 참가할 거 같다'라고 말해 주었습니다. 
그러자, 닭똥같은 눈물을 보이며 꼭 가겠다며 떼를 씁니다.

병이 다 낫기 위해서는
밥 잘먹고, 쓴약도 잘 먹어야 돼, 
잘 쉬어야 해서, 약먹고 자야 되고
저녁 6시 부터 2시간에 걸쳐 보인 공연에는 아이의 노력이 엿보였습니다.
물론 부모니깐 자기 아이가 제일 잘해 보이는 거 같지만, 분명 아이는 그 공연을 즐기고 있었습니다.

그것이 아이가 학예회에 꼭 참가하고 싶었던 이유였나 봅니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철모르는 개나리야  (5) 2011.12.25
코끼리를 냉장고에 넣는 방법  (2) 2011.11.10
벼리의 학예회 발표  (2) 2011.10.31
아빠 치킨은?  (0) 2011.10.17
아주 짧게 만들어 지는 바닷길  (2) 2011.10.11
아이의 그림  (0) 2011.10.10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ㅎ~ 아이들 넘 귀엽네요...^^
    연습도 많이 한 듯...
    • ^^ 감사합니다.

      다시 열이 오르락 내리락 해서 병원신세를 지고 있습니다. 우주인님도 감기 조심하세요

아이의 그림

Posted by byori
2011.10.10 14:38 기억들
어느때와 다름없이 깔깔깔 아이의 웃음이 집 밖에서부터 들려옵니다.

"무슨 재미난 일 있어?"

"내가 그림 그린거 아빠 주까?"

싱글벙글 웃음기 가득한 얼굴로 그림을 들어 보입니다. 


조그만 집과 세 가족이 함께 있는 모습이 아주 행복해 보입니다.

나, 엄마, 멋직(진?)아빠라고 써준 글자에서 아이의 애정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빠 치킨은?  (0) 2011.10.17
아주 짧게 만들어 지는 바닷길  (2) 2011.10.11
아이의 그림  (0) 2011.10.10
내가 갖고 싶어하는 것  (2) 2011.09.20
몰운대 음악분수  (0) 2011.09.17
가족과 함께하는 추석되시길 바랍니다  (2) 2011.09.09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시원한 휴가 보내기

Posted by byori
2011.07.31 07:00 기억들
날이 많이 더워진 날, 마트로 휴가를 떠납니다.
물건을 사는 재미보다 그냥 시원하니 그 자체가 좋습니다

책코너에서 책을 보는 재미와, 배가 출출해지면 시식코너를 돌아보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책에 푹 빠져 있군요. 구름빵 을 보고 있습니다.

추가,
아이가 불러주는 노래와 율동을 보며 보내는 이 휴가가 참 좋습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ifoo
    • 2011.08.01 16:17 신고
    아~ 휴가시군요~!ㅎㅎ
    • 토요일 일요일이 휴가입니다. ㅋ.ㅋ 아이는 지금 방학중이에요

구름빵이 아이에게 미친 영향

Posted by byori
2011.07.26 23:40 기억들
이전글
[소중한 가족] - 아이가 TV와 컴퓨터를 가까이 할때 에서 아이가  컴퓨터가 많이 접한는 점을 걱정스러워 했습니다. 아이는 구름빵을 굉장히 좋아합니다.

구름빵

<구름빵 내용 일부 - 구름빵을 먹고 떠다니는 장면>

<구름빵 보고 있는 아이>

구름빵이 어떤 존재인지 몰랐지만, 그 인기가 얼마나 많은지 최근에서야 알게 되었습니다.
포로로 이후, 아이들에게 새로운 문화혁명에 이르는 수준이군요. 
 


 내용중에서 저금통과 통장에 대해 이야기하는 장면이 있었습니다.
아이에게 저금통을 줘서, 가지고 싶은 물건을 동전을 모아 사게 해주는 내용입니다.

그 내용 그대로 아이에게 적용했습니다.


"벼리야 저금통에 저금할 수 있도록 아빠가 동전을 줄께 대신 말 잘듣는 착한아이가 되어야 한다"

"네 그럼 동전 줄거에요 아빠?"

"저금통이 모이면 통장도 줄꺼야, 저금해서 뭐 사고 싶은데?"

"음... 내가 사고 싶은 물건을 살거야"


지금은 구름빵에 관한 책과, 공연에 열혈 팬입니다.
모은 동전으로 책을 소장하고, 공연을 다시 보고 싶다면서 말이죠 

동전을 모으기 위해, 아이는 조금 달라져 있었습니다. 더 좋은쪽으로 말입니다.

구름빵 동영상은 Daum 키즈짱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에게 구름빵 보여주러가기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좋은데요~ ㅎㅎㅎㅎㅎㅎ
    • 잎우님도 좋은 하루 되세요 ^_^
  2. 구름빵 귀엽네요..ㅋㅋ 몰랐는데 이번주 조카들 놀러오면 키즈짱에서
    보라고 해야겠어요... 잘 봤습니다.^^
    • 같이 보시면 더욱 좋습니다 ^^

아이가 TV와 컴퓨터를 가까이 할때

Posted by byori
2011.07.23 13:36 기억들
TV와 컴퓨터를 하는 시간이 많아졌습니다.
이 6살 꼬미는 자주보는 만화 채널 3개를 다 외웠고 컴퓨터를 켜고 키즈짱에 들어가 캐릭캐릭 체인지나 구름빵 프로그램을 보고 끄는 것까지 혼자서 가능합니다

블로깅을 위해 컴퓨터를 켜는 순간 "아빠 나 컴퓨터 쫌만 하면 안돼?"
러며 컴퓨터에 급 관심을 돌리는 군요.

사실 아이가 TV와 컴퓨터를 가까이 한 건 제가 자판을 두들기 위해 아이 혼자 두었기 때문이네요.

좀더 놀아주지 못한 게 마음에 걸립니다

그레서 아이와 함께 그림 그리기를 하려 합니다

지금 옆에서 그림을 그리며 저는 아이폰으로 이 글을 쓰고 있습니다



집중력 있게 그리고 있네요 ^_^

글 쓰는게 좀더 자연스러워 지면 그림일기 쓰는 것이 어렵지 않겠네요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처음 엄마랑 떨어져 자는 날

Posted by byori
2011.07.22 22:08 기억들
아이엄마가 여름캠프에 참석해야 하는 터라, 아이를 데리고 잘 수가 없는 날이었습니다.
일주일 전부터 아이에게 엄마가 떨어져 있어도 괜찮겠냐고 물어왔거든요.

엄마와 헤에지면서 
"엄마없어도 괜찮지?"

자신없지만, 아이는 씩씩하게

"응. 할 수 있어" 라고 대답합니다. 

엄마는 아이와 잠시 떨어져 있는 것이고 깜깜한 날이 밝으면 다시 엄마를 볼 수 있을거라 말해 주었습니다.

"아빠 업어줘"

아이를 업고 걸어오면서, 아이는 등뒤에서 얼굴을 묻고만 있습니다.
말수가 없어졌습니다.

남 웃기는 재주는 없지만, 전봇대에 부딪히는 몸개그 한번 보여줬습니다.
한번 까르르 웃고 다시 잠잠해 집니다.

등 뒤가 따뜻해지네요.

깜깜한 집에 들어오자 아이는 이방 저방 모두 불을 켰습니다.

"밥 먹을래? 뭐 먹을까?"라고 묻자

"밥 안먹을래요" 답합니다.

"에이~ 그러지 말고 밥 먹자"

애써 참던 눈물을 보입니다.

"밥 안먹고 그냥 잘래~, 자고나면 엄마 온다 했으니깐, 빨리 자야 엄마 볼 수 있잖아"

옷 갈아입고, 씻고 난 뒤 보니 아이가 잠들어 있었습니다. 

난생처음 엄마가 없이 잠을 자는 아이...
자고 나면 엄마를 만날테지만, 지금은 꿈 속에서 엄마를 만날 수 밖에 없죠

잘자라 꼬맹이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나 아빠랑 운동가께

Posted by byori
2011.07.10 09:18 기억들

평소에서 아이는 편지를 자주 쓴다. 엄마에게, 아빠에게, 할머니에게, 할아버지에게..... 등등.
아이가 어린이집 아이들에게 편지를 썼나 보다.


애들아 토요일레 자ㄹ 노아 나 아빠랑 운동가께
알수 없는 기호들과 맞춤법 틀린 편지지만, 사랑표 한개의 느낌만큼 아이의 마음을 알수 있었다.

느닷없이 아빠랑 운동가자는 말은 친구랑 약속을 지키려는 거였구나...

뛰기로 워밍업을 시작하고,

트위스트로 허리를 푼 다음,

키 크는 쭉쭉이도 한번~~ 


다음주에도 또 운동가자 알았지?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습기 피해  (2) 2011.07.17
요즘 지하철이 대세  (0) 2011.07.16
나 아빠랑 운동가께  (2) 2011.07.10
평창 동계 올림픽 유치를 응원합니다.  (0) 2011.07.06
일상의 사진  (2) 2011.07.01
아이가 들려준 신데렐라 이야기  (2) 2011.06.24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아이가 넘 즐거워보이네요..^^ 행복한 한주 되세요..!!
    • 감사합니다. 꼬루꼴 짱님도 즐건 한주 되세요 ^^

초 하나에 행복해지다

Posted by byori
2009.11.24 09:08 기억들

 

어느 특별한 날이 아님에도 딸아이게 축하한다고 말해 주었습니다.

뭘 축하하는지 모르지만, 아이에게는 행복한 순간입니다.

초에 소망을 담아, 기쁜 이순간을 담아 촛불을 껐습니다.  

 

;;; 근데 코엔 손을 왜 넣는 거냐?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별고 없으신지요  (0) 2010.01.06
개인 공인인증서 무료 받기  (0) 2009.12.21
초 하나에 행복해지다  (2) 2009.11.24
토트에서의 블로그  (1) 2009.11.12
중국의 제품에 대한 느낌  (0) 2009.09.14
직장에서의 공용언어?  (4) 2009.09.13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아.. 보기만 해도 좋네요.. 굳 아이디어..
    생일까지 기다리지 말고, 생각 날 때 하면 좋겠어요..
  2. 오랜만에 별이 모습 보고갑니다.
    별이의 웃음에 건강과 행복이 느껴져 저도 기분이 좋습니다.
    벼리지기님 잘 지내시죠?
    다가오는 주말 즐거운 일 많을 줄로 믿습니다.

아이가 부러운 것은...

Posted by byori
2009.09.03 20:01 기억들
난데없는 이야기로 들릴 수 있겠습니다만,
아이가 부러워하는 걸 정말 몰랐습니다.

아이가 부러워 할 만한 게,

- 고급 인형~

- 소꼽놀이 장난감 세트~

- 예쁜 구두와

- 공주풍의 치마

외에 또다른 게 있다란 걸 오늘 알게 되었습니다.




늘상과 다름없이 아이는 또래의 아이들과 집주변 놀이터에서 잘 놀고 있습니다.

놀다가 쉬가 마려워 합니다.

"쉬, 쉬~"

'쪼르르르르.....'

또래 남자아이가 옆에서

"나두 쉬~"


둘이 나란히 쉬를 합니다.

딸아이는 물끄럼히 남자아이의 고추를 보더니

"야~ 머시따"
"야~ 머시따"
"야~ 머시따"

넌 별걸 다 부러워 하는 구나~!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느 휴일의 모습  (4) 2009.09.09
이 공연의 후기가 궁금합니다.  (0) 2009.09.08
아이가 부러운 것은...  (11) 2009.09.03
후기 - DNV International Conference 2009  (0) 2009.09.02
신종플루 다시한번 살펴보자  (6) 2009.08.31
머리보다 가슴으로 ...  (8) 2009.08.29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오랜만에 찾은 벼리님 블로그에서,
    오랜만에 크게 한 번 웃고 갑니다.
    벼리도 벼리지기님도 건강하게 잘 지내시죠?
    • ^^ dayliver님도 안녕하시죠?
      벼리와 전 아주 잘 지내고 있습니다.
  2. 어린 나이의 아이들 눈에는 자신이 가지고 있지 않지만 자신의 친구가 가진 모든 것이 부러운 것이 아닐까요^^;;
    • 뭐(?)가 있다는 것보단, 서서 싸는 걸 부러워 한 것 같더군요 ^^
  3. 후후훗... 남자는 멋있고, 여자는 예쁘죠.. ^^;;
    • ㅋㅋ 남자아이가 여자아이를 보면서, "야 이쁘다~" (응?)위 상황에서
  4. 어린 눈에 멋있었을지도. ㅋㅋ
    • 아치형의 물줄기를 무지개라고 생각했을려나요 ㅋㅋ
  5. 서서 쏘는 그 간편함에 매료..? ^^;
    너무 재미있게 봤습니다.
  6. 확실히 서서 쏘는게 휠씬 편하죠.ㅎㅎ
    멋지다니 참 재밌습니다.ㅎㅎ
  7. 부럽다기 보다 튀어나온 것이 신기한 게죠.. (ㅇㅇ?) 부끄~~ *^^*

숙녀가 되고픈 . . .

Posted by byori
2009.08.11 20:49 기억들

시장에서 파는 15,000원짜리 구두입니다.

이 구두에 온갖 숙녀포즈며, 행세를 하는 딸아이를 보면,
점점 숙녀로 변해 간다는 생각이 듭니다.

오늘 딸아이는 마냥 행복한 하루 인듯 한데, 제 머리속은 조금 복잡해 집니다.

'언젠가 시집간다고 그러겠지'

그럼 섭섭할 테구... 장인께서 이런 느낌이셨겠구나'




오늘 장인어른께 전화한번 드려야 겠습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아.. 웃으면 안되는데.. 갑자기 CF가 생각나서요.. 하하하하
    이궁~ 죄송~ -_-;;
    • CF라면... 보일러 광고 생각하셨나요? @.@??
  2. 역시, 딸이 최고!!
    나중엔 그 나름의 좋은 점일 또 있을 겁니다.
    지금의 행복을 놓치지 마세요 ~
    • ^^ 인사 자주 못드리는데, 격려 감사합니다. 유로트레인님께도 행복한 나날이 되시길... 기원합니다.
  3. 완전 귀엽스무니다.^^
    언젠간 시집간다고 그러겠지?
    너무 앞서가셨습니다.^^;;;
    • 지딴에 여자라고 많이 튕깁니다. ㅎㅎ
  4. 오늘 고생 많으셨습니다.
    혈압 조심하시고, 좋은 일만 있으셨으면 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