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국길에 있었던 일

Posted by byori
2009.07.10 17:40 기억들
유쾌하지 못한 일

1) 보안 정책

공항에서 출국시 수속이 끝나면
휴대물 수화물과 몸수색을 하게 됩니다.

휴대물 수화물은 X-ray scanner를 통해서,
사람은 보안문(Security gate)를 통과하게 되는데,


남자 보안요원이 친절히(?) 한국말로
"신발벗어, 외투벗어, ...."
하는 말투에 빈정이 상하는 데다가,

금속탐지기(Metal Detector) 없이 손으로 온몸을 더듬는 건 ...

"뭥미?"

Boarding 전 Gate에서 또 한번의 휴대수화물 수색을 합니다.
이번에도 구석구석 깊숙히 손을 넣고, 뒤집고 ...
-_-;; 아~ 정말 기분 구리구리 합니다.

저 역시 보안의 업무를 하고 있지만, 기껏 쌓아올린 국가 이미지를,
이런 보안업무행태로 국가이미지를 툭툭 떨어트립니다.

 국제공항이라는 이름에 걸맞는 장비를 갖추고, 섬세한 친철로 보안검색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고객불만 카드 하나를 접수시키고 떠났습니다.

2) 한국인의 조급증

한줄문화가 아직 어색한 걸 이해할려해도, Check in 이 시작되기 전,

카트를 이용해 미리 줄서기는 애교지만,
비어있는 창구를 보고 러시앤 뻔뻔 Ticketing을 하는 모습은 유쾌하지 못합니다.

또 어르신들의 간절한 흡연욕구를 이해 못하는 바는 아닙니다만 아무나(승무원 언니들에게) 붙잡고 떼를 쓰는 건 좀 그렇지 않나 싶습니다.


유쾌한 일들

thumb.jpg

이미지출처 : tvpot.daum.net


음...이런 것들을 커버하고도 그래도 좋았던 건


미인을 바라만 보고도 있어도 좋은데, 이쁜 스튜어디스 언니들의 미소 한방에 넋이 빠져 버리는 군요


 야~~ 좋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속되는 농땡이  (15) 2009.07.14
말이 늘어가는 딸아이  (22) 2009.07.13
귀국길에 있었던 일  (20) 2009.07.10
서랍을 열어봐 ~ 만화처럼 살다.  (20) 2009.07.09
시간 죽이기  (9) 2009.07.07
교복 꼭 입어야 하는가?  (18) 2009.07.03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공항에서만큼은 친절하고 손님에게 깍듯해야 국가 이미지가 올라가는데 말입니다;ㅅ;
    • 한국의 공항 서비스는 세계적인 수준입니다. 일본 못지 않게 대외적이미지와 보안정책을 모두 만족시키는 ....


      대한민국 만세이~~
  2. 귀국을 축하 드립니다 ^^
    • 어찌님의 열열한 환영 감사합니다 ^^
  3. 공항... 이젠 그냥 그러려니.. 합니다. - _-;
    • 그렇죠 그냥 그러려니~~~~~~ 그러려니~~~~~~~ ㅋㅋ ^^
  4. 어느 나라 공항도 '친절'한 것은 못느끼겠던데요 ㅋㅋ
    기본 태세가 '친절' 보다는 '경계' 태세에 가까운듯 합니다.
    다들 굉장히 사무적이고...

    그래도 '꿀릴 것 없다고 생각하는 이용자' 입장에서는 기분 나쁘다능
    • 다른건 좀 참겠는데, 손으로 몸 더듬는건 못 참겠더군요.

      국제공항이면 장비나 갖추고 손님 맞이해야지...

      몸 더듬는게 -_-;; 그거 같어서..
  5. 공항에 대한 기억이 없군요-_-
    제가 공항에 갈 때쯤엔 유쾌한 일들이 더 많았으면 좋겠네요.
    • 언니들 웃는 모습에 금방 헤죽~~~
      ^_________________^
  6. 귀국하셨군요!
    대한민국이 좀더 소통이 잘 되는 나라가 되면 좋겠습니다.
    • 위의 공항은 필리핀의 공항을 얘기한 것이었습니다.

      환영 감사합니다. ^^
  7. 저도 출장으로 외국나갈때면 보안검색이 매번 마음에 걸립니다. 미국행이면 더더욱 보안쪽에서 짜증나는 일을 많이 겪게 되더군요.
    • 미쿡이 이러저러한 보안 많이 만들었죠? 9.11 테러부터 시작된 ISPS(국제보안활동) code

      미국이 두려워하는게 많은가 봐요 -_-
  8. 벼리지기님 귀국 축하드립니다....

    이제 이쁜 벼리 매일매일 볼 수 있겠네요....^^
    • ^^ 네 소중한 가족과 같이 있어 너무 행복합니다.

      바라보기님의 환영 감사드려요
  9. 저는 출국할 때 보면 어디를 가도
    항상 대충 검사 받았는데요.

    전 그래도 다 그렇게 하는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이걸 보니, 아마 제 행색이 누추해서 그런 것 같군요.

    ㅋㅋㅋㅋㅋㅋ ㅠ,.ㅠ
    • 대충 검사받는 부류는 승무원 이거나
      VVIP 정도 급의 인사 아닙니까?

      그러니 Lifelog님이 vip(?) 급 정도 생각되는데요 ^^
    • 없어 보이는 걸로 치면 VIP급 정도 됩니다요. ㅋㅋㅋ
  10. 벼리는 어쩌구 이쁜 언니가 눈에 보이시는 거에욧~ :(

보안에 구멍이 뚫리다

Posted by byori
2009.06.05 11:17 기억들

일하는 현장에 보안이 뚫렸습니다.

컴퓨터 보안이 아닌,
공항에서의 그것과 마찬가지로, 보안벽을 치고, 검색을 하는 그런 보안입니다.




보안벽을 체구가 작은 사람이 통과할 수 있었군요



첫번째 사진은 주위의 도움을 받아 바닥으로 침입하는 것이고,
두번째 사진은 특정장소의 틈이 사람을 통과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는 헛점이 있었습니다.

오후 저녁에 동일한 보안을 적용하는 다른 곳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보안평가를 재실시하여 새로운 보안계획서를 제출해야 됩니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만간 귀국합니다.  (9) 2009.06.10
불신(不信)이 불안(不安)을 낳고...  (7) 2009.06.06
보안에 구멍이 뚫리다  (4) 2009.06.05
요즘 근황  (6) 2009.06.04
평범한 이웃의 이야기  (7) 2009.05.25
아이의 잠꼬대  (6) 2009.05.23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런...날도 습한데 머리에 스팀까지 나겠네요...-_-;;
    그래도 쉬엄쉬엄 웃으면서 잘 견디는 친구가..
    역쉬~ 당신은 멋쟁이 입니다!
    • ㅎㅎ 괜찮습니다.

      당사자가 더 곤혼스러울 일이지요.
      전에 2번째에 대해 윗선에 보고한 적이 있었는데. 그땐 별 신경도 안쓰시더군요. 근데 첫번째 사진은 깜짝 놀랐습니다. 사람이 저길 통과할까?하고요 -_-;;;
  2. 헉~ 제목만 보고 제가 관심 있어 하는 컴퓨터 보안 관련 글인 줄 알았습니다만, 말 그대로 "진짜 보안"이군요.
    • ^^;; 낚이셨군요. dayliver님 ~ 하지만 컴퓨터 보안이 아니라는 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