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방 누수일지

Posted by byori
2014.06.06 07:43 기억들

주위에 비해 약간 낮은 곳에, 집이 1층에 위치해 있다 보니 어느 곳 하나는 빛도 잘 들지 않는대다가, 습기가 머금는 곳이 있었다.

이사한 지 3개월 만에 바닥이 눅눅해진 것을 발견한 것은 딸아이 덕분이었다.


"엄마 개미!!!!"


일렬로 지나가는 건 고온다습환경을 좋아하는 애집개미였다.

애집개미

사진출처 : 검색

고온은 모르겠고, 습하다? 애집개미의 서식처를 찾아보고자 방바닥을 들쳐보는 순간 바닥은 이미 촉촉해 져 있다.


기존에 깔려진 신문(2012년 7월 2일 조선일보)이 앞전 주인이 이미 알고 있었구나를 알게 해주었다.

6개월 이내라, 위의 하자에 대해 이전 주인에게 처리하게 해줄 것을 결심하게 된 것은 저 신문의 역할이 컸다. 사실, 부동산 매매후 하자시 "매도인 담보책임"이라는 것을 알게 해준 계기였으니까 말이다.

다음날 이전 주인에게 직접 알리는 것보다, 중계인을 통해 객관적으로 전해 듣게 끔 했다.

법적으로 그런 의무가 있다한들, 당사자간 이야기에서 우선 발뺌을 할 수 있다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었다.


이전 주인의 반응은 이랬다.


'우리땐 안그랬다'

'그때 확인하지 이제와서 뭔소리인가'

'원인이 위층 또는 다른데 있지 않느냐'

신문지 이야기를 해줬다.

'신문지를 댄 사실이, 이미 알고 있었고, 그런사실을 알려주지 않았으니 처리해줄 것을 요구한다'


그러자 원만한 처리를 원한단다. 꽉 막혀 말이 통하지 않아, 민사까지 갈지도 모른다는 생각이었는데 해결이 보인다.


아내는 사람좋다라는 말을 많이 듣는다. 아내는 현재 이 말을 제일 싫어한다. 사람 좋다라는 말이 바보스러워 자꾸 당할 거 같다는 말이랜다.

반면 난 인정머리 없이 매사에 냉정하다는 편이다.

이후 공사를 시행하고 잔금을 납부하는 과정까지 몇 몇가지의 일들이 있었지만, 이번 일을 대할 땐, 나는 예의있게 말하려고 노력하고, 아내는 논리를 펴서 말할려고 노력하였다.

둘의 이야기가 우리가 바껴가고 있다는 사실에 조금은 놀라했고, 그 변화를 좋게 받아들인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목은 그닥 뭐  (0) 2014.07.17
더우면 에어콘  (2) 2014.07.11
아이방 누수일지  (0) 2014.06.06
사소한 질병도 다 지급해 드립니다?  (2) 2014.05.22
문과와 이과  (2) 2014.05.16
봄엔 꼭 그러더라, 뒤숭숭 거리는 게  (0) 2014.03.24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