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신(不信)이 불안(不安)을 낳고...

Posted by byori
2009.06.06 02:40 기억들

이야기입니다.

북아메리카에 인디언이 살고 있었습니다. 부족은 겨울을 나기 위해 추장에게 올겨울이 얼마나 추울까에 대해 물어봤습니다.

추장은
"잠시만 기다려봐"하고, 북미 기상청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올 겨울 얼마나 추울거 같습니까?

기상청
"예전 겨울만큼 추울거 같습니다"

추장은 전화를 끊고 부족민에게 이렇게 말합니다.
"추울거 같으니, 땔감을 넉넉히 준비해라~"

땔감이 모아지는 동안, 추장은 다시한번 확인하려, 기상청에 전화를 다시걸었습니다.

기상청
"북아메리카 인디언들이 땔감을 모으는 것으로 미루어 봐선, 올 겨울 엄청난 한파가 예상됩니다."


이야기는 여기서 끝입니다.

우리사회에서 같은 현상을 볼 수 있습니다.


사교육비 들일 필요없게 하겠다고 교육관계자가 말을합니다.

 우리아이가 뒤쳐지면 어쩌지?
라는 생각에 아이를 학원에 보냅니다.

옆집아이가 학원에 가니, 우리도 가만히 앉을 수가 없습니다. 또 보내야 합니다.

그러니, 공교육 활성화 보다는 사교육비가 늘어납니다.
경제가 어려워도 아이 학원만큼은 끊기가 어렵습니다.

어떠한 교육 정책이 나와도 뚜렸한 해결책이 없습니다.

아이들의 입시지옥을 학부모들이 만들고 있습니다.



어찌할가님의 공부합시다 댓글놀이하다 생각난 잡설입니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중한 가족  (12) 2009.06.10
조만간 귀국합니다.  (9) 2009.06.10
불신(不信)이 불안(不安)을 낳고...  (7) 2009.06.06
보안에 구멍이 뚫리다  (4) 2009.06.05
요즘 근황  (6) 2009.06.04
평범한 이웃의 이야기  (7) 2009.05.25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지옥이 맞죠.....
    하지만 제 경우를 보면 아이 스스로가 더 공부에 빠져서리..
    제가 지옥입니다....ㅋㅋ
    학원을 안가면 친구가 없다하니....
    공부를 못하면 무시당하니....ㅠㅠ

    tv선전처럼 공부좀 안하고 놀면 좋으련만....-_-;;
    공주님 좀더 크면 byori님도 아마....ㅋㅋ

    되먹임의 법칙...
    어쩌면 상류층? 강남 학부모의 포획이론에 가깝게 느껴지네요...
    문제가 점점 심각해 지는데..다들알면서도....참나..ㅊㅊㅊ
    유학까지 갔다 와 봐야 ..똑똑한 사람 그리 많이 보지도 못하는데...쩝...
    언젠가는 나아 지겠죠....^^;;
    • 목적이 분명한가 보군요 적어도 어른들이 지옥에 밀어넣지 않았으면 하는데, 말이죠

      저도 고민이 현실로 되어가고 있는 부분입니다. 당장 아이의 친구를 만들어 주지 못하는... -_-;;
    • 아이들은 어른들이 생각 하는 것 보다 더 현명합니다..
      어른들이 사서 고생? 염려 하는게죠.....

      그 근본적이라는 문제가 저도 가끔 논하지만...
      죄수 딜레마 같은 거라....ㅠㅠ

      참 난감 합니다..떠들어봐야 헛소리고
      어쩌면 정치보다 더 큰 문제입니다..
      저도 그저 꼬장밖에는 달리...^^;;;
  2. 공부의 목적, 학습의 목적, 배움의 목적이 '대학', '취업' 같은 것이 되다보니 수요 공급 법칙에 의해서 조바심을 내는 사람들은 생기게 마련이고...그러다보니 아무리 제도를 뜯어 고치고 바꿔 보아도 해결되는 것은 없음.

    그러면 공부의 목적, 학습의 목적, 배움의 목적을 '대학', '취업'이 아닌 보다 근본적인 것으로 돌려야 하는데 아무도 그런 것에 대해서는 얘기를 안하더라능orz 심지어 교사, 교육청, 지식경제부 공무원들도 아무 생각 없이 '현상'만 고쳐보려 헛돈을 쓰고 있는 것 같아요.
    • 근본으로 돌아가자라는 말씀이 문제의 실마리이네요. 억지로 끌고 가는 학부모를 보면서 저 역시 저안에 아이를 밀어넣을까 고민하고 있습니다.
  3. 아이들은 사회구조, 교육제도, 사회풍조, 부모의 과다한 경쟁심으로부터 착취 당하고 있습니다. 말로는 학벌주의를 배격하자고 하지만, 우리 사회가 아직 얼마나 서울대를 원하는지, 부모들이 얼마나 자녀들을 의사로 키우고 싶어 하는지. 공교육은 사회가 원하는 방향으로 움직입니다.
    • dayliver님 일선에서 아이들을 보고 계시니, 더 잘 이해하시라 생각이 되네요. 의견 감사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