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 태그의 글 목록 :: 벼리지기 마당

봄엔 꼭 그러더라, 뒤숭숭 거리는 게

Posted by byori
2014.03.24 11:25 기억들

낮기온이 20도를 넘겼단다. 따뜻하니 집앞에 몽울이 든 동백꽃이 만개하였다. 뭐 일부는 아직 봉오리 상태이지만, 빨간 색깔이 봄을 알리고자 함은 잘 표현하고 있다.


그런데, 난 요사이 뭔가 모를 짜증과 스트레스가 뒤집혀 지는게 있다.

소화도 잘 안고, 두통도 오곤한다.

그래서 주말에 딸아이와 가까운 산에 올랐다. 

딸아이와 오른 승학산

산은 분명 그랬다.

나무와 풀들이 어울어진 것들이 분영 치유가 되는 듯 하다. 

마음이 어지러운 부분을 거칠어진 숨에 차근히 정리 되는 듯 하였다.

해발 고도가 400미터 남짓 되는 산이지만, 3분의 2 까지 오르고 되돌아 왔다.

돌아오는 과정에 다리가 후들리는 것으로 그간 몸이 약해져 있음을 깨닫는다.


나의 짜증을 받아 줬던 딸아이의 대화라든지, 그동안 아비에서 섭섭해했던 아이의 고민도 들어 볼 수 있었던 기회였던 시간이었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소한 질병도 다 지급해 드립니다?  (2) 2014.05.22
문과와 이과  (2) 2014.05.16
봄엔 꼭 그러더라, 뒤숭숭 거리는 게  (0) 2014.03.24
친구의 전화  (0) 2014.03.21
남편의 소원  (0) 2014.03.20
학교 나들이  (0) 2014.03.19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