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일기' 태그의 글 목록 :: 벼리지기 마당

다함께 차차차

Posted by byori
2015.06.12 11:06 기억들

이슬비가 내린 날.

'우'는 날이 다르게 짜증이 늘어간다.

"해'줘~" 라는 말과 함께 요구가 받아들이지 않은 경우, 투정과 짜증어린 소음을 내고 있다.


'성'은 왼쪽 눈이 부어오른다. 안과 질환인듯 한데 심하지는 않고 붓고 발그스런 붉은 얼굴 빛과 가려움을 호소한다.

퇴근 후 식사도중 '우'의 짜증에 나도 폭발을 하고 만다.

"이놈의 집구석!!!"

이말이 화근이었을까 식구모두가 불쾌지수가 높아졌다.

아내에게 또 불쾌한 말이 옮는다.

"이놈의 집구석이 뭐~! 그럼 집을 나가든가~!"


'아차'라고 느꼈을 때, 이미 집은 짜증만 남아있었다.

분위기를 전환하고자 아이들에게 산책을 제안했다.

'우'가 엄마도 함께하자고 한다.

아내도 야채도 살겸 간단히 산책을 준비하였다.

나가자 마다 동네 길고양이가 아파트 입구에서 '냐옹' 인사를 한다.

둘째 '우'가 좋아하는 녀석이다. 한번 쓰다듬고 나니 '우'도 기분이 좋아진 듯 콧노래를 흥얼 거린다.

아이 엄마는 바깥 동물을 만진다고 난리다.


다시 길가에 나왔다.

사람과 차가 함께 다니는 길이라 늘 조심스럽다.

차가 한대 지나간다.

"차차차"를 외친다.

'우'도 "차차차"를 외쳤다.

설운도 아저씨의 '차차차'가 절로 시작된다.

'다함깨 차차차'


사람감정이란 참 오묘하다. 

불쾌한 감정은 불쾌한 감정으로 전파되고 흥이나는 감정은 또 흥을 부르니 말이다.

기왕이면 기쁜 흥이 계속 전파될 수 있길 희망한다.

"다함께 차차차"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월요일 아침 같은 녀석  (0) 2016.05.09
악인을 보았다  (0) 2016.02.29
다함께 차차차  (0) 2015.06.12
경상남도 수목원에 가다  (0) 2015.06.01
반려견 까미  (4) 2015.04.29
원칙이라는 이상한 논리  (0) 2015.03.27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더우면 에어콘

Posted by byori
2014.07.11 21:55 기억들

우기가 돌와왔습니다.

환기를 자주 시킨다는 것이 습한 공기와 곰팡이 포자가 만나 벽면에 얼룩을 만들더군요.

해지면 창도 닫아야 하는데, 덥다고 문을 열어둔 것이 하나의 원인일거라 생각됩니다.

락스 원액이 얼룩제거에 좋다하여 저녁을 먹고 마눌님이 시키지도 않은 벽면 청소를 하였습니다.

냄새에 취하긴 했으나, 곰팡이 포자를 없앤다는 마음에 나름 뿌듯합니다.


에너지 절약이 중요하긴 하지만, 비오고 더운날에 에어콘도 틀어볼만은 하겠습니다.


초등학교 2학년인 딸아이도 그림일기 형태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티스토리에서 운영을 하였지만, 컴퓨터로는 사진 옮기고 자판 쓰는 것을 어려워 하여, 안쓰는 스마트폰을 이용한 Naver에서 제공하는 블로그에 그림일기 식으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블로그씨가 던져주는 글감도 좋고, 일기식으로 하루를 마감하는 글들, 그리고 아이가 하는 활동들에 대해 사진으로 찍고 남겨보고자 함이었습니다.

그러던 중, 문득 묻길,

 

 "아빠 난 왜 공감 댓글이 없어?"

자기가 쓴글에 반응을 기대하는 물음이었습니다.

노출될 태그도 없고, 짧은 글, 이웃맺기 등을 잘 모르는 터라, 1일 방문객은 초라하기 그지 없지만, 자신이 쓰는 글을 누군가 볼 수 있다라는 걸 알고 있었던 모양입니다.

그래도 글쓰기는 지 아비보다는 더 열심히 입니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짜증지수 높아가는 날  (0) 2014.07.21
제목은 그닥 뭐  (0) 2014.07.17
더우면 에어콘  (2) 2014.07.11
아이방 누수일지  (0) 2014.06.06
사소한 질병도 다 지급해 드립니다?  (2) 2014.05.22
문과와 이과  (2) 2014.05.16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블로그를 통해 관계맺는 법을 배워나가는 것도 꽤 도움이 되겠네요.
    그 어린 나이 때부터 열심히 글을 쓰다니... 소질이 다분한데요.ㅎㅎ
    • 좋게 봐주시니 고맙습니다. 그나저나, 다행인 건지 불행인 건지 가끔 아빠의 흉을 보기 시작했습니다.

성별이 바뀌었어요

Posted by byori
2014.03.18 08:26 기억들

아침 음식쓰레기 상자에 비닐이 들어있다고 뭐라한다.

비닐봉지가 썩지 않는 것인지 모르냐는 둥, 음식물 쓰레기가 물기가 제거할 수 없게 한다는 둥.

잔소리를 퍼붓는다.

한숨이 절로 나온다.

 

아침 등교 준비하는 딸아이, 마침 옷을 갈아입고 있는데, 시선이 딸아이의 배로 옮겨졌다.

너는 어제 뭘 먹었니?

똥배 한가득 머물린 배를 보며, 시작했다.

 

딸아이도 한숨을 푹푹 쉬어댄다.

에휴.

 

어느 아줌마의 이야기냐고?

우리집 아저씨의 이야기이다.

 

선천적 잔소리적 유전자의 소유자인 우리 아저씨

분명 우리집 성별이 바뀌었을 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학교 나들이  (0) 2014.03.19
즐거운 모임  (0) 2014.03.18
성별이 바뀌었어요  (0) 2014.03.18
그분의 멘토가 된 한권의 책  (0) 2014.01.27
버거운 강아지  (0) 2014.01.26
부모님에게 칭찬하기  (0) 2014.01.10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유기동물의 죽음

Posted by byori
2013.06.13 09:06 기억들

살고 있는 아파트 단지 주위에는 소위 도둑고양이라고 불리우는 주인없는 고양이가 많이 살고 있다.

토요일 아이와 도서관에 가던 길에 새끼 고양이가 길가 화단에 죽어있던 걸 발견했다.

태어난지 얼마 되지 않아보이는게, 정말 손바닥보다 작았다.

가는 걸음을 멈추고 아이에게 보여주였다.


"저거봐봐 저거 뭔지 아니? 새끼 고양이가 죽어 있구나~"

"자는 거 아니야?"


죽음을 처음 목격한 아이는 잠자는 것으로 여겼다. 그리고는 이내 호기심을 갖기 시작한다.

"아빠가 건들어봐"

"정말이야 자는 거 아니야, 그리고 세균이 많을지도 모르니깐 손으로 만지면 안돼"

"......"

"죽는 거 보니 어떤 느낌이 들어?"

"무서워~!"


생명이 태어나기도 하지만 즉음에 이르는 모습을 보고난 아이는 좀더 자연의 순화를 알게 되었을까?

새끼고양이의 주검을 뒤로한 채 가던 길을 채촉해야만 했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빠 말 들어~  (0) 2013.06.27
제습기 장만했어요  (0) 2013.06.25
유기동물의 죽음  (0) 2013.06.13
2013년 5월 일본출장  (0) 2013.05.28
좋다가 싫다가 감정의 골을 걷기 시작하다  (0) 2013.05.22
그냥 있었던 일  (3) 2013.04.09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