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조선의 마지막 호랑이 왕대

Posted by byori
2011.12.13 14:39 Blog/Review
조선의마지막호랑이왕대김탁환의역사생태동화
카테고리 어린이 > 초등5~6학년
지은이 김탁환 (살림어린이, 2011년)
상세보기


왕대는 숲속에서 엄마 호랑이랑 잘 지내고 있었습니다.
단지 전보다 먹을 것이 부족했었고, 다른 맹수들의 습격의 위험이 있었지만, 숲이라는 곳은 언제 어디로든 뛰어갈 수 있는 자유가 있었습니다.

사냥이라는 걸 당하고, 왕대는 잡히고 나서, 철 울타리에서 살게 되었습니다.
정해진 시간에 먹을 것을 주었습니다.
주린배는 채울 수 있었지만, 어디든지 갈 수 있는 자유는 없습니다.


이 소설에서 조선의 역사를 언급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역사를 조금만 아는 사람이라면 왕대가 처한 상황이 순종을 떠올릴 수 있고, 더 나아가 민초인 우리민족임을 알 수 있습니다.


창경궁

역사적 사실 - 창경궁에서 창경원 그리고 다시 창경궁으로 불리게 된 사연

우리나라에는 우리나라의 왕이 있었습니다.
그 왕은 궁에 살었습니다.
창경궁도 왕이 살았던 궁중에 하나였죠.
고종이 폐위되고 순종이 즉위하자
덕수궁에서 창덕궁으로 이사를 합니다.
일제는 순종을 위로한다는 명목하에 창경원을 만들었습니다.

원(苑)이란 울타리를 쳐 짐승과 나무를 키우는 곳인데
왕을 가둬 둔곳과 진배 없음이 이 장소가 격하되어 부르게 한 것일 거에요




동물을 소재로 한 글이라 난이하지 않고 쉽게 페이지가 넘어갔습니다.
6살 아이에게도 같이 들려줄려 했지만, 활자가 많은 책에 집중을 못해 그림만 설명했습니다.

"아빠의 아빠의 아빠시대에 호랑이가 살었어"
"호랑이가 싹 먹었어?"
"호랑이는 사람에게 무서운 동물이지만, 이제는 거의 사라질 위험에 있어"
"왜?"
"사람이 많아서 호랑이가 살 땅이 없어졌대"


왕대의 이야기도 흥미롭게 보았지만, 중간중간 삽화도 재미있는 내용이 있습니다.
호랑이와 같은 시대에 살 수 없는게 보이거든요

<조선의 마지막 호랑이 왕대 : 글 김탁환 그림 조위라  중 89쪽 - 왕대가 나오미에게 숲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내용>

'나라의 주권이 강해야 한다'는 생각과
'사라지는 동물이 돌아올 수 있도록 환경을 잘 지키자'라는 생각을 할 수 있겠습니다.

왕대

<아이가 그린 왕대와 동물 친구들 - 설 땅이 없다고 하자 땅을 그려줌>

남과 북이 휴전선을 두고 대치중이라는 이 상황에 
동물원의 지침에는 이런 것이 있네요

전쟁이 발발 하면, 사람을 해치는 맹수를 살처분 할 수 있다라는 사실

주권을 확립하는 것, 동물들의 서식지를 보호하는 것도 그리고 전쟁으로 또 다른 희생을 낳아서는 안 될 일입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서평] 4년먼저 - 백년지대계를 고민하다

Posted by byori
2011.10.30 13:57 Blog/Review
4년먼저서울여상그놀라운성공의비밀
카테고리 인문 > 교육학
지은이 이윤우 (살림, 2011년)
상세보기

책을 읽는 내내 
'우리 교육이 그리 쓸모없는 것이었나?'를 되뇌였습니다.

교육의 성장을 위해 대학의 자율성장의 배경을 힘입어 비만해지는 대학등록금과 사교육비 증가는 오늘 현실이 되어버렸습니다.

저자는 입시에 시달려 대학에 가고, 대학에 졸업하면서 취업 걱정을 하게 되는 사회를 꼬집어 얘기 하고 있습니다.
운전면허증 같은 대학졸업장을 위해 4년을 낭비할 것인가?
평생 나를 먹여 살릴 실력으로 4년 먼저 앞서갈 것인가? 
그리고 그 해결의 실마리를 서울여상의 성공사례를 보여 주고 있습니다.
글의 구성은 아래와 같습니다.

제1장 학력버블붕괴의 쓰나미가 대한민국을 덮치고 있다
제2장 기업들이 고졸 실무 전문가를 원하는 진짜 이유
제3장 취업률 98.8퍼센트, 서울여상으로부터 배운다
제4장 대한민국의 미래,직업교육시스템의 선진화에 달렸다 

'대학생들의 미래가 없다, 반값 등록금 이슈, ... 자기계발' 등 
현재 시점의 교육이 잘못되어 있다라고 서두를 시작하고 있습니다. 
대학교육을 통해 잘 학습되고 똑똑한 아이는 말을 듣지 않는다며
고등교육이 잘못되어 있다는 부분은 쉽사리 공감을 할 수 없는 대목이었습니다.



공부를 많이 하지만, 정작 취업과는 무관한 공부를 배웠습니다. 
직장에서 직군과 관련된 기술과 대처법을 새로이 다시 가르쳐야 합니다.

서울여상은 외형적인 것보다 내실을 기한 것으로 성공사례를 꼽습니다.
현장의 요구사항을 파악하고 그에 대한 준비를 시작하였습니다.

과거 인문학이 너무 강조되어 버린 현실의 문제 그 열쇠는 상공학을 재 조명하고 
기업과 학교가 같이 나아가는 모습이 바람직할 것입니다.

지속적인 개선을 위해 현장에서의 피드백을 수용해야 할 점과
인사예절 등 인성에 기초한 교육이 엘리트 교육보다 우위해야 한다는 점
건강한 문화 속에서 균형감각을 갖추고 경쟁력을 키우는 서울여상의 성공사례야 말로
기업에서도 가방끈만 긴 화려한 스펙보다 일하는 사람, 일을 할 수 있는 훈련된 인재를 찾을 거라는 점을 강조합니다.

대학교육에 소비되는 4년의 시간과 등록금의 부담
대학을 가기위해 보내는 고등학교 교육 3년이 학력인플레이션이라는 사회현상이 절로 안타까운 탄성이 나옵니다.
책의 서두부터 130여 페이지가 부정적인 교육 현실을 꼬집는 내용에 반발심과 한숨이 납니다.

그러나, 다양한 실전교육을 강조하면서 인성교육의 중요성도 잊지않고 짚어주는 거야 말로 이책 '4년 먼저'에서 얻을 수 있는 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저는 건강한 리뷰문화를 만들기 위한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오랜만에 들리네요.. 기업에서 고졸채용을 늘린다는 요즘에 딱 맞는 책인거 같네요..
    잘 보고 갑니다^^
    • 전 면접자 입장에서 생각하며 읽어봤습니다. 똑똑한 인재보다는 인성을 갖춘 사람이 더 같이 일하고 싶은 마음이니깐요.

      포스팅이 뜸한건 요즘 머리속이 점점 하애지고 있어요. 간단한 단어조차 망각해지는데 좀 심하다 싶을 정도입니다. ㅜ.ㅜ

[서평] 사랑하거나 미치거나

Posted by byori
2011.09.21 07:00 Blog/Review

▶ 10명의 화가의 그림엔 이야기가 있다

사랑하거나미치거나 상세보기

책을 구입한게 극히 충동적인 기억이 납니다.
고흐의 작품이 첫표지이거니와 제목 자체가 '사랑에 미친'(?) 뭔가를 연상하게 한게 책을 충동적으로 구입하게 한 계기가 되었나 봅니다.

고흐의 열정같은 삶과 그림이 이야기가 첫 서두로

아래 10명의 화가의 그림에 작가의 상상력을 더해 만들어지는 이야기가
그림을 이해하기 쉽게 하는 그림에 대한 가이드 같은 역활을 합니다.

빈센트 반 고흐 (Vincent van Gogh) 1853~1890
툴루즈 로트레크 (Toulose-Lautrec) 1864~1901
파블로 피카소 (Pabl Picasso) 1881~1973
아메데오 모딜리아니 (Amedeo Modigliani) 1884~1920
그스타브 클림트 (Gustav Klimt) 1862~1918
에드워드 호퍼 (Edward Hopper) 1882~1967
마크 샤갈 (Marc Chagall) 1887~1985
에곤실레 (Egon Sehiele) 1890~1918
발튀스 (Balthus) 1908~2001
프리다 칼로 (Frida Kahro) 1907~1954

각 화가별로 그림과 소설
마지막에는 화가의 연대기 - 나이별로 중요한 사건을 나열되어 있습니다.

 책을 순서대로 봐도 좋지만, 제가 추천하는 방법은
먼저 연대기를 보고나서 그림과 글을 보는 편이 사실과 소설의 허구를 구분할 수 있겠습니다.

비슷한 시기를 살았던 10명의 화가의 이야기
그들의 그림을 보며 그림이 말하는 이야기를 나름 상상을 하실 수 있습니다.

한권의 화보를 본 듯한 이 책은 소설로 분류가 되었습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재미있겠어요~

[서평] 위대한 유산

Posted by byori
2011.09.20 07:00 꼭 깨우쳐야 할 것

▶ 무엇을 물려줄 것인가

위대한유산(문고본)
카테고리 경제/경영 > 경영일반
지은이 최종옥 (책이있는마을, 2008년)
상세보기

유명 CEO들의 경영철학과 회사가 커가는 이야기들을 엮어 만든 책입니다 성공이라는 목표로 이뤄가는 방식은 다르지만 한가지 공통점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 잡았다라는 것입니다

회사 잘못이 아님에도 소비자가 불편해 하거나 피해를 입은 경우에도 리콜보상을 한 기업인
독불장군식으로 직원을 닦달하면서 까지 고객의 납기일을 맞추는 것도 모두 고객의 마음을 사로 잡은 일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일화가 말하는 다섯가지 원칙은
1. 결코 흔들리지 않는 확고한 목표를 가져라.

2. 일부러 도전적인 상황과 맞닥뜨려라.

3. 자신감과 겸손함 사이에서 균형을 유지하는 법을 배워라

4. 스스로의 한계나 사업의 미래를 미리 정하지 마라

5. 결코, 무슨일이 있어도 중간에 포기하지 마라 
 성공한 CEO들의 수집된 일화들로 꾸며져 있어, 간혹 일화들간의 교훈이 서로 상충되는 면이 보이곤 합니다.
예를 들면, 포드사와 GM사의 상반된 경영방법이 그렇습니다

태어날 때 가난하게 태어난 것은 자신의 탓이 될 수는 없지만, 
죽을 때 가난한 것은 자신의 탓이다라는 생각을 해보면서 
나는 후대에 무엇을 남겨줄 것인가를 생각해 보았습니다.

성공만큼 중요한 것 
그리고 가난하지만 부모님이 우리에게 남겨주신 유산은 무엇인가를 ...
그것을 어떻게 관리할 것인가를 아래 잠시 생각케 하는 시간이었습니다.

 책 내용과는 상관없이 아래 동영상은 성공하지 않은 사람들의 위대한 유산
 ebs 지식채널e - 위대한 유산 편입니다.


'꼭 깨우쳐야 할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alone or together?  (3) 2012.04.24
유아 수학,산수 어떻게 시작할까  (0) 2012.01.27
[서평] 위대한 유산  (2) 2011.09.20
바른 이닦기 습관들이기  (1) 2011.09.08
축구공과 정다면체  (4) 2011.08.28
현명한 선택  (3) 2009.08.05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흔히들 말하는 성공했단 사람들의 원칙에는 나름의 공통점이 있는 것 같아요.
    확신과 자신감을 가지고 자신에게 주어진 무언가를 끊임없이 개발하고 노력하는 것..
    역시나 이런 분들이 성공하는 거 같아요...
    서점에 들리면 이 책 한번 읽어보고 싶네요.. 잘 봤습니다^^
    • 성공은 하고 싶지만 제겐 꽤나 실천하기 어려운 것들이죠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