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별이 바뀌었어요

Posted by byori
2014.03.18 08:26 기억들

아침 음식쓰레기 상자에 비닐이 들어있다고 뭐라한다.

비닐봉지가 썩지 않는 것인지 모르냐는 둥, 음식물 쓰레기가 물기가 제거할 수 없게 한다는 둥.

잔소리를 퍼붓는다.

한숨이 절로 나온다.

 

아침 등교 준비하는 딸아이, 마침 옷을 갈아입고 있는데, 시선이 딸아이의 배로 옮겨졌다.

너는 어제 뭘 먹었니?

똥배 한가득 머물린 배를 보며, 시작했다.

 

딸아이도 한숨을 푹푹 쉬어댄다.

에휴.

 

어느 아줌마의 이야기냐고?

우리집 아저씨의 이야기이다.

 

선천적 잔소리적 유전자의 소유자인 우리 아저씨

분명 우리집 성별이 바뀌었을 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학교 나들이  (0) 2014.03.19
즐거운 모임  (0) 2014.03.18
성별이 바뀌었어요  (0) 2014.03.18
그분의 멘토가 된 한권의 책  (0) 2014.01.27
버거운 강아지  (0) 2014.01.26
부모님에게 칭찬하기  (0) 2014.01.10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