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학습 발표

Posted by byori
2016.11.29 15:11 기억들

막둥이는 며칠 내내 초대장을 보여주며, 학습발표에 대해 와줄 것을 신신 당부한다.

아이도 나도 아이엄마도 낼 수 있는 멋을 한껏 내 보았지만, 외모란게 별반 달라 보이진 않는다.


원장님 소개말씀과 아침인사 

그리고 아이들 각자 부모님을 소개한다. '멋진 우리 부모님을 소개합니다.' 고사리 두손으로 부모를 가르키며 하는 모습이 다들 귀엽다.


이어지는 몇몇 학습 발표와 만들기, 음악 시연이 보여지고, 최고 이벤트를 보여줬다.


특정 종교를 의미하지 않지만, 아이가 부모의 발을 닦아주는 세족식을 준비하였다.

준비하는 동안 아이는 엄마에게 발을 씻겨드리는 자존감을 주고, 그 모습을 본 나와 아이 엄마는 새삼 마음이 동하는 것을 느꼈다.


'아.... 아이는 이렇게 또 한자락 커가구나....'


오늘 나눈 교감이 좋은 상호작용으로 남게 될 거 같다.


학습 발표를 준비한 선생님과 아이들에게 수고하셨다는 인사를 드리고 돌아왔다.

아이는 부모의 참관만으로 자긍심을 많이 얻고 간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더 이상은 안된다  (0) 2017.03.16
팩트 공격  (0) 2017.02.07
토요일 학습 발표  (2) 2016.11.29
diary 2016.10.17  (0) 2016.10.19
해충아 오지마 오지마  (0) 2016.06.16
작년에 왔던 그 개미 죽지도 않고 또 왔네  (1) 2016.06.14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우리 작은애 유치원 재롱잔치에 갔을 때 와 같은 감동?을 받으신 것 같네요..

    참 별 것 아닌 것 같은데도... 어찌나.. 우리 작은애를 잘 키워야 되겠다는 마음이 드는지..

    글에서 행복감이 넘쳐나다 못해 푹푹 뚝뚝 떨어지는 것 같습니다.
    • 노상헌님 안녕하세요. 댓글 확인이 늦었네요. 먼저, 편히 댓글 달아 주신
      것에 감사드려요. 이 세대를 이끌어갈 아이들을 잘 키우는 것 또한 작은 애국이요 행복을 지키는 일일 겁니다. 그런의미에서 노상헌님도 행복하세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