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이 늘어가는 딸아이

Posted by byori
2009.07.13 15:45 기억들
딸아이가 귀엽긴 하지만, 싫은 일에 대해선 완강한 편입니다.

확실한 표현
"시더~!"
"시러시러~"

어떤일을 해달라는 표현을

화내면서

"도와줘~
아빠 도와줘오~~~"

장모님께서는 교회에서 중요한 일을 하시는 편입니다.
그래서 교회에서 집회가 종종 있는 편이지요

어느 날과 마찬가지로 어느 낮, 처가집에서 집회가 있던 중입니다.
사람들이 모여 기도하는 모습을 보고는 딸아이는

"아 ~ ㄴ ㄷ 에 ~~~"

"아 안   ㄴ  ㄷ 에 ~~~"


를 연발하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교회를 자주 가니

아멘~!
이러는 줄 알고, 아주 기특해 귀여워 하고 있습니다.

근데 표정을 보아하니, 꼭 아멘을 말하는게 아닌 듯 보이네요
인상을 찡그리며 말합니다.

"아 안 ㄴ ㄷ 에~~~~"

아이 엄마가 무슨 뜻인지 짐작했단 듯, 딸아이를 붙잡고 방으로 훌쩍 들어가 버렸습니다.

나중에 하는 말이 교회기도하는게 못마땅해

"안돼~~~~"



"안돼~~~"




를 계속 연발했던 겁니다.



그걸 아멘~!

으로 들었으니...





=============================================================================

지금의 딸아이는 31개월 입니다.


눈, 코, 입을 구분할 줄 알고 자기 신체에 호기심을 갖고 명칭을 부르며, 배우고 있습니다.

또한 저는 딸아이와 목욕을 자주 하는 편입니다. 유대감도 좋아 지거니와, 물놀이는 저도 아이도 좋아하는 놀이이기도 하지요

근데 목욕을 할 때마다, 아이는 나의 중요한 거기에 관심을 보이는 겁니다.


"고추고추~"


조기 성교육을 시행한 탓인가요?
아이는 생식기를 구분하고 관심을 가지며 놀고 있습니다.



-_-;;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버지는 북한아저씨  (5) 2009.07.16
계속되는 농땡이  (15) 2009.07.14
말이 늘어가는 딸아이  (22) 2009.07.13
귀국길에 있었던 일  (20) 2009.07.10
서랍을 열어봐 ~ 만화처럼 살다.  (20) 2009.07.09
시간 죽이기  (9) 2009.07.07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벌써 종교와 성에 대해서 자기 주관이 뚜렷한 걸 보니, 앞으로가 무척 기대됩니다. ^^;
    • ^^; 종교관과 성에 일찍 눈을 뜬거 같네요
  2. 어려서부터 주관이 뚜렷하면 커서는 분별있는 지식인이 될 겁니다.
    반드시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 지식인이 될 겁니다^^
    • ^^ 신호등님처럼 모든 것을 잘하는 아이로 키우고 싶은데요? ㅋㅋ
  3. 한 때 유행하던 은어인 "대략난감"이 딱 떠오르는 지금입니다.
    짐캐리 주연의 영화 예스맨 광고에도 '인간이 태어나 가장 먼저 배우는 말'이 '안돼(No)."라고 하더군요.
    • 부정을 배웠으니, 이제 긍정을 배울차례인 듯 싶은뎅...

      아이는 뭔가 하고 싶을텐,
      "아빠 참외 시퍼"
      중간에 종종 동사를 빼먹곤 합니다.

      이제부터 예스 아이 캔
      알려줘야 겠습니다.
  4. ㅋㅋㅋ
    聖과 性에 대한 주관이 참 뚜렷하군요. ㅎㅎ
    • 마하반야님 센스가 굿입니다.

      성과 성 공통분모를 찾으셨네요
  5. 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제가 진짜 좋아할만한 스타일의 문장체를 사용하시네요.............엄청나게.....구독자가 될듯합니다. ㅋㅋㅋㅋ 아멘과 안돼라... 터졌습니다. ㅋㅋ
    • 실제일을 문장으로 표현하는데 어려울거라 생각했었는데, 전달이 잘 되었다니 다행입니다. 재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6. 딸아이 키우는 재미는 키워 봐야만 알죠...^_^
    행복해 보이시니 아주 좋습니다 ..^^
    • 딸아이의 재롱에 시간가는줄 모르겠습니다 ^^
  7. 재밌게 읽고 마지막에 양볼이 붉어졌네요
  8. 저도 예전에 남탕에서 그런장면을 많이 봤답니다.
    아무 관계가 없던 저마저도 민망했던^^
    • ㅋㅋ 대중탕에 함부로 갈일이 아니군요 무더운 날 건강하게 여름 나시길 바랍니다.
  9. 애엄마는 자연스럽게 성교육도 되니마니
    궁시렁 목욕을 강권하지만..
    저는 아이와 목욕을 절대 안합니다.
    한번 하기 시작하면, 계속해야 하는지라..
    귀찮; =.=

    덕분에 옷을 벗어야하는 일이 있으면,
    애엄마가 다 합니다. 푸하하

    나쁜남자, 나쁜아빠..

    아들 없는게 어찌나 다행인지..
    • 전 거의 물에 담그는 정도 일뿐, 나머지는 애엄마가 씻깁니다.
      제가 씻기면 대충대충한다나? -_-;
  10. 31개월이면 2006년 생인가요?
    첫 아이인가보네요.. 개월수를 셈하고 계신걸 보면.. ^^
    • 2006년 12월 년식입니다. ^^
    • 상상벼리
    • 2009.08.11 10:47 신고
    오 프로그램 때문에 우연히 들어왔다가 글 남겨요.
    딸 아이 이름이 벼리인가봐요...
    우리 딸 이름도 벼리인데...
    흔치 않은 이름인데 같은 이름을 만나게 되니 참 반갑네요 ^^
    우리 벼리랑 개월 수도 비슷해요 (현재 30개월)
    다만 우리 벼리는 위에 오빠가 둘이 있는 세째에요 ㅋㅋ
    괜히 반갑네요
  11. ^^ 이런 우연같은 인연도 있군요.

    전 첫아이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