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에게 칭찬하기

Posted by byori
2014.01.10 14:00 기억들

날 낳아주신 부모님께 난 칭찬을 해 보았던가?


날 낳아준건 너무 당연한 거고, 낳아줬으니, 

먹이고, 재우고, 키우는 건 너무 당연한 일이었던가?


나의 학비를 벌기 위해 아버지는 그 얼마나 어렵게 돈을 버셨을까?

그 스트레스 감당하기 위해, 애환이 담긴 소주를 얼마나 들이키셨을까?


너무도 당연하게 느껴지던 걸, 마음속에 두었던 것들을, 

말로 꺼내보는 시간이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분의 멘토가 된 한권의 책  (0) 2014.01.27
버거운 강아지  (0) 2014.01.26
부모님에게 칭찬하기  (0) 2014.01.10
말대로 이루어 지란 말이오  (0) 2014.01.07
층간소음 문제, 윗층이야기  (0) 2013.12.11
좋은 말은 굶기지 않을 거야  (1) 2013.09.08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