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리뷰] 어매이징 스파이더맨

Posted by byori
2012.06.27 13:10 Blog/Review


 날아가는 볼거리 정말 어매이징 하다.

왜 미국에서 늦게 상영되는지는 모르지만, 

미국의 개봉일은 7월 3일이지만, 한국은 6월 28일입니다. 




전편은 잊어도 됩니다. 

숙모와 삼촌 피커파터의 인물구조 이외에는 모두 새롭습니다.


<이미지 출처 : The Amazing Spider Man 미국판 포스터>


어릴 적의 피터파크의 부모를 도입시키므로서 피터파커가 제법 똑똑한 두뇌를 가졌고, 

삼촌과 숙모가 자신에게 정말 부모보다 더 큰 사랑으로 키운 것을 생각할 수 있습니다.

삼촌 집에 있어야 겠다

외갓집 가자면 좋아했던 우리의 유년시절을 생각하면 이말을 즐거워야 할텐데, 피터파커에게 부모와 이별을 통보하는 말이 되는 군요.


▶ 주인공 비교 

전편의 주연인 토비 맥과이어의 스파이더의 평상시 모습은 소심하고 어리버리한 인간적인 모습을 보이는 반면


<아~ 이 묘한 표정은 어리버리>


앤드류 가필드의 모습은 쭉 뻗은 기럭지 부터 평소모습부터가 훈훈합니다.

초능력을 얻기전부터 학교폭력에 대항하는 이 정의로움은 어디서 오는 건지...

 

<지금 화보 찍니??>


▶스파이더맨의 여인

그애는 애뻣습니다 마리 제인보다, '그웬'

피터파커에게 속마음을 먼저 과감히 어필하는게 이색적입니다. 

<'그웬' 역의 엠마 스톤>


1인 시점에서의 활공

스파이더맨의 고공 건물을 날아다니는 모습을 본 것이라면

이번 영화에서는 내가 마치 스파이더맨이 된 것처럼 건물사이를 뛰어다니고, 벽을 기어다니고, 줄을 타고 활강하는 착각을 들 정도록 화면이 다이나믹합니다.

고공 액션의 화려한 볼거리는 3D로 보면 더욱 좋을 거 같습니다.


거미줄 장치의 고안

피터파크가 거미줄 장치를 직접 만든다는 것은 마블 코믹스의 원 내용과 일치하는 부분입니다.

매니아층으로부터 환영받는 부분이지요


<님들아 이거 신상임>



아쉬운 점들도 있습니다.

전편을 의식이 안될 수가 없겠죠.

자신의 신분을 너무 쉽게 노철해 버리는 앤드류 가필드판 피터파크의 모습이랄지, 어릴적 부모가 갑자기 연구공식만 남겨두고 갑자기 사라진다는 빈약한 스토리에 먼가가 많이 허전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아직까지도 발행되는 Marvel 의 스토리와는 많은 차이가 있습니다.

<그림은 가장 최근에 발행한 The amazing spider-man의 표지 >

전편의 사회발달에 따른 부정적 성향이 악의 주축이 되는 모습이 좀더 부각되었다면

이번편에서는 이에 싸우는 십대 고등학생의 하이틴 액션 로멘스가 덧보이는 모습입니다.


"악당은 많은데 시간이 없어서 사회정의를 구현하지 못한다"는 분들 

"줄타며 타잔놀이 하고 싶은 분"들게 이 영화를 추전합니다.


 덧하여, 아래는 배경화면으로 좋아 보여 올립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영화 - 최종병기 활

Posted by byori
2011.08.12 11:24 Blog/Review
최종병기 활
감독 김한민 (2011 / 한국)
출연 박해일,류승룡,문채원,김무열
상세보기

▶ 최종병기 활 

대강의 스토리는 

남이의 유일한 피붙이 동생 자인이 결혼하는 날 청나라 부대의 습격으로 누이는 포로로 잡혀 갑니다 누이를 구출하고자 활 하나 들고 청나라 부대를 뒤따라 귀신같은 솜씨로 구출한다는 ...



백병전의 치고 박는 액션이 아닌, 먼거리에서 시위를 당기고 놓는 그런 스릴이 있는 영화입니다.
오히려 근거리 액션이 난무하지 않아 긴장감을 팽창시키고 있습니다.

우리민족의 활 능력은 고사부터 시작해서 현재 올림픽 양궁 금메달의 텃밭임을 누구도 부인 못할 것입니다.

그런 생각에, 재야에 숨은 고수는 남이 혼자만이 아니었다라는 생각을 합니다. 병자호란 남이 같은 신궁들이 더 나와 줬어야 하는데 말이죠

서부의 총잡이가 있다면 우리나라엔 활잡이가 있습니다.
 
양궁은 직사를 합니다. 우리의 활은 곡사입니다. 영화의 재미를 주는 장면이 화살이 어디로 날아오는 지도 모르는 신궁 곡사의 위력이 대단합니다.

직접 과녁을 겨누는 양궁과는 달리 더 멀리 쏴야 하는 국궁은 대략 하늘을 향해 쏘아야 합니다.
가까운 거리에서의 활이 있기는 하지만, 먼 거리의 목표는 어른키 반만한 크기의 활을 이용합니다.

직접 국궁을 경험해 본다면
첫발은 하늘에 대충 쏴, 거리와 바람을 가늠하고 
'그까이꺼 대충 때려잡는다'라는 감으로 그 감으로 과녁을 맞추면 이루 말할 수 없는 묘미가 있었습니다.

영화 제목이 최종병기 활이지만 
이 영화의 최종병기는 배우 박해일인 것 같습니다.

 배우 박해일의 연기도 좋았고, 군더더기 없는 추격의 리듬과 잠깐잠깐 조연 배우들의 재미를 주는 요소들이 아주 볼만한 영화임에 틀림 없습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포트리스 하고 잡다~ 오랜만에 ㅋ
    • 안그래도 바람의 영향, 수직샷 같은 내용으로 포트리스 짤방을 쓸까도 했는데요, 영화 리뷰에 안어울릴 거 같아 생략했습니다. 잎우님은 훈장?
  2. 음..별 기대없이 봤는데..그래도 볼만하더군요..ㅋ
    • 기대없이 봐야 더 재미있지요. ^^ 후기는 트랙백(역인글) 쏴 주세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