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태그의 글 목록 :: 벼리지기 마당

아 봄이 왔당게

Posted by byori
2012.04.05 14:13 기억들

비오면 날이 풀릴까 했었는데 요 며칠간 돌풍과 함께 며칠 추웠다.

이젠 따스한 날이 왔으니, 월동에서 깨어난 개구리처럼 온갖 생명이 태동한다.

집근처 벗나무들이 이틀전 꽃봉오리 상태로 있던데, 아침 출근길엔 만개가 되어 눈을 즐겁게 한다. 

운동하기 딱 좋은 날이 왔다.

열심히 뜀박질하는 영상이, 같이(?) 뛰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게 한다.

겨울내 꼼작않던 몸 뚱아리다. 


나이키의 영상을 보면 같이 뛰고 싶다거나, 땀을 흘리게끔 하는 역동적인 생각을 갖게해준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온몸으로 재현하다 토끼와 거북이  (0) 2012.04.12
개나리와 벗꽃이 피었습니다  (2) 2012.04.07
아 봄이 왔당게  (1) 2012.04.05
반가운 손님  (0) 2012.04.02
산낙지를 즐겨먹던 그 흑형  (0) 2012.04.02
자기방어기질이 강한 아이  (0) 2012.03.19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김지수
    • 2012.04.08 02:11 신고
    ㅊㅁㄴㅊㅁㄴㅊ

2012년을 맞이한 나의 신년계획

Posted by byori
2012.01.02 11:29 기억들
임진년 새해가 밝았다.
매년 새해가 오고 매일 보는 아침해인데 뭐가 다를까
달라진 게 없더라도 새핵 각올를 다짐하는 데서야 아무런 의미가 없다란 건 너무 무미건조한 인생이 되는 거 같다.

아무튼 용의 해다.  그것도 흑룡해라 하니 속옷부터 외투까지 모두 검정 색으로 꾸미면 더 행운이 올까?
올해의 색깔을 검정 블랙으로 트렌드화 해 본다.

먼저 작년에 세웠던 계획들을 되 짚어 보자. 
가만 있어보자 작년 세웠던 계획 들이 뭐였지?
기억조차 나지 않는다.
아~ 

식스팩 !!!

나도 식스팩을 갖고자 했다.
여름까지 조깅을 하긴 했었다. 일주일 이빨 빠진 날들이 많았지만, 계획이 이행되어 가긴 했었다.
여름때 비가 많이 와 일주일 나가지 못한 게 그만 쭉 안 뛰고 있다. 

실패다

일본어 어학 !!!

매번 일본을 갈때 마다 생활어학책을 보다가 바로 포기한다.
'에이 내가 왜 일본어를 배워야 하지'
못난 나의 자격지심이 다시 발동 되어 시도조차 하지 않았다.

실패!
 
작심삼일로 끝이 나는 게 좀더 독한 자극이 되는게 뭘까생각해보다,
우선 계획을 기록으로 남김으로써 다시 금 계획을 다잡는 것으로 해본다.

2012년 다시 시작하는 나의 목표는 전년도 목표를 올해 실천해 보는 것으로 정한다.

날렵한 식스팩과, 일본어 공부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화이팅..!!
    • ^^;;;; 잘 안되고 있네요. 내년말에 또 같은 목표가 되지 않을까 걱정되네요

나 아빠랑 운동가께

Posted by byori
2011.07.10 09:18 기억들

평소에서 아이는 편지를 자주 쓴다. 엄마에게, 아빠에게, 할머니에게, 할아버지에게..... 등등.
아이가 어린이집 아이들에게 편지를 썼나 보다.


애들아 토요일레 자ㄹ 노아 나 아빠랑 운동가께
알수 없는 기호들과 맞춤법 틀린 편지지만, 사랑표 한개의 느낌만큼 아이의 마음을 알수 있었다.

느닷없이 아빠랑 운동가자는 말은 친구랑 약속을 지키려는 거였구나...

뛰기로 워밍업을 시작하고,

트위스트로 허리를 푼 다음,

키 크는 쭉쭉이도 한번~~ 


다음주에도 또 운동가자 알았지?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습기 피해  (2) 2011.07.17
요즘 지하철이 대세  (0) 2011.07.16
나 아빠랑 운동가께  (2) 2011.07.10
평창 동계 올림픽 유치를 응원합니다.  (0) 2011.07.06
일상의 사진  (2) 2011.07.01
아이가 들려준 신데렐라 이야기  (2) 2011.06.24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아이가 넘 즐거워보이네요..^^ 행복한 한주 되세요..!!
    • 감사합니다. 꼬루꼴 짱님도 즐건 한주 되세요 ^^

달리기 5주간의 변화

Posted by byori
2011.06.22 17:46 기억들
살을 빼겠다는 다짐을 5월 1일부터 시작해서 5주가 지났습니다.

중간점검과 함께 앞으로도 느슨해지지 않기 위해 잘잘한 실행 방안들을 적어봅니다.

그래프는 그동안 뛰어온 실적을 나타냅니다.


6월 2째주와 3째주는 저조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나름 핑계를 대자면 독감이 걸린 탓이리라.

먼저, 체중의 변화는 75 kg 에서 73.5 kg으로 2% 감량이 되었습니다.
웬지 1.5 kg  빠졌다고 말하는 것보단 2% 빠졌다고 말하는게 더 많이 빠진거 같습니다.

너무도 미미한 변화라, 내보이기 민망할 정도지만 다음 2달후의 모습을 기대하며 각오를 다진다.


 
1) 식단의 변화 ; 흰 쌀밥에서 현미밥으로 바뀐지 2주가 지났습니다. 

가족 모두 현미밥을 먹는 터라 아이에게는 부담이 될까 걱정했지만, 결과는 그 반대입니다. 딸아이와 와이프 모두 변비가 있었지만 요즘은 쾌변을 누고 있습니다.
나에게도 현미밥을 먹고 난 후부터는 식당에서 사먹는 밥이 맛이 없어졌습니다.
 
2) 커피대신 물 ; 하루동안 의식적으로 물을 자주 먹습니다.
그리고 커피를 아예 끊었습니다. 
처음에는 점심이후 따뜻한 햇살아래 식곤증이 모락모락 피어오는 것을 참을 수가 없었습니다. 눈꺼플이 쇠덩이마냥 무겁고 허벅지를 꼬집으며 일을 했습니다. 대신 물을 자주 먹게 되니 화장실을 많이 가게 되었죠.

3) 저녁식사는 반공기만 ;
늦은 저녁에는 음식을 먹지 않고, 저녁도 반공기만 먹습니다. 대신 아침밥을 든든히 먹어둡니다.

4) 아침 식전 운동 
식전 운동이 신진대사를 촉진시켜, 체지방을 태우게 합니다. 식후 운동은 먼저 혈액속에 당을 소비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당이 적은 아침 공복에 뛰게 되면 체지방을 연소하게 합니다.

5) 운동은 30분 이상 ; 땀이 나도록 합니다.
오후운동엔 근력운동과 함께 30분 이상 지속합니다.

날이 뜨거우면 웃통좀 벗고 다닐 수 있을까요?
이제 나도 웃통좀 벗고 살자라는 희망을 꿉니다. 

제발 
말하는대로 이루어지자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가 들려준 신데렐라 이야기  (2) 2011.06.24
한진중공업 사태를 바라보며...  (0) 2011.06.23
달리기 5주간의 변화  (4) 2011.06.22
아이가 쓴 편지  (0) 2011.06.08
땀흘려 일하는 건  (0) 2011.06.08
어린이날에 연을 날리다  (0) 2011.05.06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안녕하세요.
    블로그검색 온타운 쥔장입니다.
    막 등록하였습니다.
    감사합니다.
    • 또자님 방문해 주시고, 댓글 남겨주시니 감사합습니다. 미흡한 블로그입니다. 앞으로도 잘부탁 드립니다.
  2. 저도 다이어트 생각중인데 참고해야겠습니다.
    전 커피는 끊기가 힘들어서 설탕,프림없이 블랙으로(ㅠㅠ)만 먹고 있네요..
    좋은 글 잘 봤습니다^^
    • 남들 다한다는 인증샷 공약은 차마 못하겠더라구요. 워낙 저질 몸매라 ^_^;

운동 코치가 필요해? 그럼 NIKE Training Club

Posted by byori
2011.06.01 13:59 IT/i phone

운동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전문 트레이너에게 받는 전신운동 어플리케이션이 있습니다.

Nike Training Club 


목적에 맞춰 근력향상, 다이어트, 부위별 운동이 30분, 45분, 15분 별로  다양한 동작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1.목적별 운동을 하자 ;

다이어트가 목적이라면 GET TONED 모드로

근력 향상을 위한 것이라면 GET STRONG 모드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2. 난이도를 선택합니다다

3. 각 동작을 주어진 시간동안 실행합니다.



동작이 쉽고 간다해 보입니까?

비록 초보자 모드라고 할지라도, 주어진 시간(30분, 45분, 15분) 동안 쉴새 없이 주어지는 동작들을 하다보면 온몸에 땀이 비오듯 쏟아집니다. Nike Women 여자를 위한 어플같지만, 남녀 모두에게 추천되는 어플입니다.

나이키에 회원가입하지 않아도 되나, Nike Women 에서 운동량을 공유하고 선물로 주어지는 게 있으니 가입은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