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월요일 아침 같은 녀석

Posted by byori
2016.05.09 13:29 기억들

'이 월요일 아침같은 녀석아...'


어린이와 어버이가 같이 공존했던 연휴, 그리고 월요일.

5월 6일의 임시공휴일은 반갑웠지만, 연휴 중간의 날에 고속도로 무료는 별 도움이 못 되었다.

어떤이는 이런 날에도 취업의 준비를... 일일 노동의 기회를... 가사일을... 하고 있는 지 모르겠다.


직장인에게 월요일 아침은 월요병 이상의 것이다. 너무 쎄게 논 주말의 휴유증이 아닌, 

지난 주일의 경과를 보고해야 하는 시기 - 지난 주일의 일이 마무리 되지 못하고 다시 시작되는 느낌을 받는 것이란, 해도 해도 끝이 없는 가사일만 같다.

그럼에도 이 일터를 허락한 것에 감사를 해야지, 감사를 한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충아 오지마 오지마  (0) 2016.06.16
작년에 왔던 그 개미 죽지도 않고 또 왔네  (1) 2016.06.14
이 월요일 아침 같은 녀석  (0) 2016.05.09
악인을 보았다  (0) 2016.02.29
다함께 차차차  (0) 2015.06.12
경상남도 수목원에 가다  (0) 2015.06.01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