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거운 강아지

Posted by byori
2014.01.26 11:54 기억들

오늘의 날씨 해빛 좋은데 바람은 차다.
울 둘째 아이 이녀석이 점정 강아지로 되가고 있다.
사물에 한참 관심을 가지고, 흐트려 놓고 부셔준다.

첫째가 고생스레 만든 블록을 흐트려 놓았다. 당연지사 부셔져버린 장난감을 보고는 첫째는 분노를 감추지 못하고 다퉁을 시작했다.

몸도 점점 커져가는 단계라 반항도 쏠쏠히 해댄다.
살보시 안아볼라 치면, 몸을 활처럼 구부려 용수철 처럼 뚱겨댄다.
그러다 머리를 벽에, 탁자 모서리에 쿵쿵!
제몸을 해하니 또 큰 소리로 울어대기 시작한다.

이제 좀 컸다고... 이녀석 귀엽지만 좀 버거운 강아지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별이 바뀌었어요  (0) 2014.03.18
그분의 멘토가 된 한권의 책  (0) 2014.01.27
버거운 강아지  (0) 2014.01.26
부모님에게 칭찬하기  (0) 2014.01.10
말대로 이루어 지란 말이오  (0) 2014.01.07
층간소음 문제, 윗층이야기  (0) 2013.12.11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좋다가 싫다가 감정의 골을 걷기 시작하다

Posted by byori
2013.05.22 10:07 기억들

늘 귀엽던 아이는 어느 순간부터 짜증 범벅이 되어 가고 있다.

학교라는 낯선환경에서 받는 모든 경험을 담는 과정라니 머리속에는 이해는 간다만 마음은 그렇지 않나 보다.


시작은 별거 아닌 내용인데, 아이는 땅바닥에 드러눕거나 삐죽거리며 아예 대답을 하지 않는다.

그런 반응에 난 또 아이에게 폭발적인 버럭화를 내어 버렸다.

나 스스로 감정조절이 되질 않는데, 훈육이 되길 바라겠나 싶다.


아이는 지금 감정과 이성의 다리를 건너는 시작단계인 듯 싶다.

"아빠 이건 모야?" 를 연달아 묻고 웃고 떠들다가도 어느 순간 휙 토라지는 모습이 정말 낯설다.

10대성장보고서
카테고리 가정/생활 > 자녀교육
지은이 EBS 10대 성장 보고서 제작팀 (동양북스, 2012년)
상세보기

도움이 된 책이 위의 10대성장보고서

어른의 감정을 10가지로 세분화 될 수 있다면 아이의 감정은 지금 극단적으로 좋거나, 극단적으로 싫거나 하는 양분화 된다는 내용이었다.

나에게는 아이의 토라짐, 화내는 게, 그정도로 화낼일은 아닌데 하는 부분이 아이에게는 정말 좋거나, 정말 싫거나 하는 부분이었다.


좀더 가지치기하는 식의 감정의 표현을 익혀줄 필요성을 느낀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기동물의 죽음  (0) 2013.06.13
2013년 5월 일본출장  (0) 2013.05.28
좋다가 싫다가 감정의 골을 걷기 시작하다  (0) 2013.05.22
그냥 있었던 일  (3) 2013.04.09
뭔가를 잃어버렸을 때  (0) 2013.04.09
고정 금리의 재형저축  (0) 2013.04.04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뭔가를 잃어버렸을 때

Posted by byori
2013.04.09 17:12 기억들


"가방을 잃어 버렸어."

아이가 방과후 수업가방을 잃어버린 모양이다.
순간 기억력이 까마귀하고 사촌지간이라는 나이지만, 이런 것 마저 부모를 닮아야 하겠는가. 아이도 뭔가를 잃어버리는 게 잦다.
잃어버리고 나면 그것 마저 망각해주면 좋겠지만, 찾아야 한다는 강박감만 더해만 오는갑다.

아이는 집에서부터 다시 왔던 길을 거슬러 올라, 오늘 있었던 곳을 되 짚어 보았다.
아파트에서 내려오는 작은 언덕, 두개의 신호등을 지나, 교정으로 가는 언덕, 그리고 교문, 행정실 문을 지나고 자신이 있었던 영어교실, 도서관 기타 여러교실을 또 살펴보았지만 찾을 수 없었다.

하는 수 없이 영어선생님에게 '잃어버렸습니다.'라고 말씀드리고, 나니 아이는 이제 눈물이 나려고 한다.

"이제 영어수업 안들어 갈거야"

뭔가를 잃어버린 것이 자꾸 속상해 할테지만, 어떤 위로도 통하지 않는다.
스스로 극복하는 것과 시간이 마음을 진정해 주기를 바랄 뿐이다.

"아이야, 이 또한 다 지나갈 거란다."


--- 추가하여 ---
저녁 무렵 방과후 선생님에게 가방을 찾았노라 하며 전화가 왔다.
소식을 들은 아이의 표정이 절로 밝아진다.
칠날레 팔날레 두손이 가벼워 왔노라면, 무언가 놓고 왔으니 조심하라는 아이엄마의 혼내킴도 즐겁게 받아 들인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다가 싫다가 감정의 골을 걷기 시작하다  (0) 2013.05.22
그냥 있었던 일  (3) 2013.04.09
뭔가를 잃어버렸을 때  (0) 2013.04.09
고정 금리의 재형저축  (0) 2013.04.04
산이 주는 기쁨  (0) 2013.03.31
가격 대비 성능 좋은 카메라  (0) 2013.03.29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산이 주는 기쁨

Posted by byori
2013.03.31 22:17 기억들

어린아이에겐 제법 힘든 여정이였겠지
산이 주는 무언가를 느꼈다고 말해 주었지?
가슴은 두근두근 뛰고 숨은 차오르지만 다 올라왔을 때, 세상을 바라 본 그 느낌을 오랬동안 간직하길 바래.

산에 나무가 주는 청량한 공기가 고맙고
난생 처음 보는 청솔모가 신기하게 보였지?
자연도 우리와 함께 더불어 가야 할 존재라는 걸 알았으면 좋겠어.
차 없이 다니는 걸 부끄럽게 생각히지 안겧다는 다짐, 변함없이 쭈욱 간직했으면 좋겠어

봉수대가 신기했지? 옛날에 휴대전화도 없었을 때, 연기로 그리고 불빛으로 소식을 전했어.
옛날 사람들의 '카톡'인 거지

내려 올 땐 너의 비밀 이야기를 들려줬지? 쉬를 참지 못해 바지를 젖셨다고?
사실 엄마를 통해 미리 알고있었어.
실수는 누구나 할 수 있고 또 남이 실수 했을 때 놀리지 않겠다는 다짐도 했다 넌.
처음으로 네 두발로 온전히 다 오른 날, 좋은생각과 더 넓은 마음을 담아 내려가는구나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뭔가를 잃어버렸을 때  (0) 2013.04.09
고정 금리의 재형저축  (0) 2013.04.04
산이 주는 기쁨  (0) 2013.03.31
가격 대비 성능 좋은 카메라  (0) 2013.03.29
화이트데이를 임하는 남자의 자세  (2) 2013.03.14
견원지간이란 말...  (6) 2013.03.13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이제 오징어 소녀냐? 찡!

Posted by byori
2011.08.13 07:00 기억들

▶나는 오징어 소녀다 찡

갑작스런 언어 침략 이야기입니다

딸아이의 침략 선언이 있었습니다

"난 오징어 소녀다 찡!"
"지구를 침략하겠다. 찡"


"오징어 소녀? 그건 뭐냐 찡!"

갑작스런 말투에 저도 따라하게 되었습니다.

"오징어 소녀는 오징어 소녀다 찡!"


바다를 오염시키는 인류를 침략하겠다는 다소 엉뚱하고 당찬 이 소녀를
아이는 닮고 싶었나 봅니다.
촉수공격과, 먹물쏘기 그리고 자체발광의 스킬을 구사하면서 말입니다.

이 오징어 소녀에게 침략당하지 않기 위해 바다를 더 아끼고 소중히 여겨야겠습니다.

말투 공격에 이어, 아이의 촉수공격(양손으로 수건을 들고 이걸 촉수라고 우김)이 이어 들어오네요

이젠 오징어 소녀인게야?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구름빵이 아이에게 미친 영향

Posted by byori
2011.07.26 23:40 기억들
이전글
[소중한 가족] - 아이가 TV와 컴퓨터를 가까이 할때 에서 아이가  컴퓨터가 많이 접한는 점을 걱정스러워 했습니다. 아이는 구름빵을 굉장히 좋아합니다.

구름빵

<구름빵 내용 일부 - 구름빵을 먹고 떠다니는 장면>

<구름빵 보고 있는 아이>

구름빵이 어떤 존재인지 몰랐지만, 그 인기가 얼마나 많은지 최근에서야 알게 되었습니다.
포로로 이후, 아이들에게 새로운 문화혁명에 이르는 수준이군요. 
 


 내용중에서 저금통과 통장에 대해 이야기하는 장면이 있었습니다.
아이에게 저금통을 줘서, 가지고 싶은 물건을 동전을 모아 사게 해주는 내용입니다.

그 내용 그대로 아이에게 적용했습니다.


"벼리야 저금통에 저금할 수 있도록 아빠가 동전을 줄께 대신 말 잘듣는 착한아이가 되어야 한다"

"네 그럼 동전 줄거에요 아빠?"

"저금통이 모이면 통장도 줄꺼야, 저금해서 뭐 사고 싶은데?"

"음... 내가 사고 싶은 물건을 살거야"


지금은 구름빵에 관한 책과, 공연에 열혈 팬입니다.
모은 동전으로 책을 소장하고, 공연을 다시 보고 싶다면서 말이죠 

동전을 모으기 위해, 아이는 조금 달라져 있었습니다. 더 좋은쪽으로 말입니다.

구름빵 동영상은 Daum 키즈짱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에게 구름빵 보여주러가기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좋은데요~ ㅎㅎㅎㅎㅎㅎ
    • 잎우님도 좋은 하루 되세요 ^_^
  2. 구름빵 귀엽네요..ㅋㅋ 몰랐는데 이번주 조카들 놀러오면 키즈짱에서
    보라고 해야겠어요... 잘 봤습니다.^^
    • 같이 보시면 더욱 좋습니다 ^^

나 아빠랑 운동가께

Posted by byori
2011.07.10 09:18 기억들

평소에서 아이는 편지를 자주 쓴다. 엄마에게, 아빠에게, 할머니에게, 할아버지에게..... 등등.
아이가 어린이집 아이들에게 편지를 썼나 보다.


애들아 토요일레 자ㄹ 노아 나 아빠랑 운동가께
알수 없는 기호들과 맞춤법 틀린 편지지만, 사랑표 한개의 느낌만큼 아이의 마음을 알수 있었다.

느닷없이 아빠랑 운동가자는 말은 친구랑 약속을 지키려는 거였구나...

뛰기로 워밍업을 시작하고,

트위스트로 허리를 푼 다음,

키 크는 쭉쭉이도 한번~~ 


다음주에도 또 운동가자 알았지?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습기 피해  (2) 2011.07.17
요즘 지하철이 대세  (0) 2011.07.16
나 아빠랑 운동가께  (2) 2011.07.10
평창 동계 올림픽 유치를 응원합니다.  (0) 2011.07.06
일상의 사진  (2) 2011.07.01
아이가 들려준 신데렐라 이야기  (2) 2011.06.24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아이가 넘 즐거워보이네요..^^ 행복한 한주 되세요..!!
    • 감사합니다. 꼬루꼴 짱님도 즐건 한주 되세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