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렁이 키우기

Posted by byori
2012.09.04 11:26 직장에서 하는일
지렁이키우기 
열려라지렁이나라 서적참조 

 먹이 : 유기물이 섞인 흙이나 찌꺼기, 또는 땅 위의 식물성 찌꺼기를 삼켜 먹는다.단맛이 있는 먹이를 가장 좋아한다. 
색깔 : 적갈색 
분포지역 : 전세계 
서식장소 : 땅속, 물속 


지렁이 구조

 <지렁이의 몸> 


●뼈가없고 근육이 발달되어 있음 
●몸을 가늘고 길게 늘였다가 움츠려서 이동 
●몸에는 많은 체절이 있다 
●몸의 앞쪽에 환대가 있다 한자어로는 주로 구인(蚯蚓)•지룡(地龍)이 많이 쓰인다. 


지렁이라는 명칭은 한자어 지룡에 접미사 ‘이’가 붙어 생긴 말이다. 흙 속이나 늪•호수•지하수•동굴•해안 등에 널리 분포하며 전세계에 약 2,700종, 한국에는 약 60종이 알려져 있다.지렁이류는 생물학적 특징면에서 종 사이의 차이가 거의 없다. 원시적이기는 하지만 잘 발달된 신경계와 소화계•배설계•순환계•근육계•생식기관을 가지고 있다. 생김새에서 가장 특징적인 것은 몸통의 환절 또는 체절 구조이다. 이 환절 또는 체절에는 외부 기관뿐 아니라 대부분의 내부 기관이 들어 있다. 

보통 95∼200개의 체절로 나뉘는데, 이들 체절은 고등동물의 신체 조직과 마찬가지로 각각 다른 기능을 한다. 
제1마디, 곧 머리는 입과 입주머니로 구성된다. 입주머니는 입을 보호하고 흙 속의 갈라진 틈을헤집는 데 쓰인다. 각 체절마다 짧은 머리카락 모양의 센털이 난다. 
센털은 주로 이동하는 데 쓰이며 늘어나거나 줄어든다. 몸통에 돌기 부위가 거의 없어 굴을 파기에 유리하다. 또 피부에서 분비하는 미끈미끈한 점액은 땅 위를 기거나 굴을 안정시키는 데 큰 도움을 준다. 
지렁이류의 소화계통은 굴을 파고 먹이를 먹기에 알맞게 되어 있다. 지렁이류는 유기물이 섞인 흙이나 찌꺼기, 또는 땅 위의 식물성 찌꺼기를 삼켜 먹는다. 
일단 먹이를 삼키면 강인한 근육의 힘을 이용하여 여러 물질을 뒤섞은 뒤 소화기관으로 보낸다. 이 때 소화기관은 효소를 함유한 소화액을 내어 먹이와 함께 섞는데, 소화액은 먹이로부터 아미노산과 당분, 그밖에 다른 유기물 분자를 뽑아낸다. 이들 유기물 분자는 장내의 막에 흡수되어 에너지원이나 세포합성 물질로 쓰인다. 
지렁이류는 특별한 호흡기관이 없다. 호흡은 피부호흡을 한다. 

⑴ 외부: 몸은 일반적으로 길쭉한 원통 모양이며 앞쪽에 입, 뒤쪽에 항문이 열려 있다. 크기는 다양한데, 작은 것은 몸길이 2∼5㎜, 큰 것은 2∼3m나 된다. 환절수는 보통 95∼200마디이나, 20마디가 되지 못하는 것도 있고 500∼600마디나 되는 것도 있다. 각 환절에는 짧은 센털이 일렬로 늘어선다. 땅위에 사는 지렁이는 환절 1주에 8개에서 수십 개에 이르는 센털이 늘어선다. 이들 센털은 다모류인 갯지렁이류에 비해 대단히 빈약하므로 지렁이류를 빈모류라고 한다. 센털은 이동할 때 몸통이 미끄러지는 것을 막아준다. 머리에는 촉수나 안점 등의 부속기관이 없다. 번식기가 가까워지면 몸 앞쪽의 제3∼5환절이 합쳐서 굵게 되고 빛깔이 변한다. 이것을 환대(環帶)라고 하며, 여기에 암컷의 생식구멍이 열려 있다. 수컷의 생식구멍은 암컷보다 뒤쪽에 있다. 

⑵ 내부: 소화관은 몸 속을 곧바로 지나 입•인두•식도•모이주머니•모래주머니•장으로 이어진다. 모래주머니의 벽은 두꺼운 근육질이고 삼킨 모래알로 먹이를 갈고 부순다. 소화관의 대부분은 장이 차지한다. 혈관계는 폐쇄혈관계이다. 혈관은 배쪽 혈관에서 몸의 각 부위로 퍼졌다가 등쪽 혈관에 모인다. 몸 앞쪽에 있는 몇 쌍의 혈관은 굵고 강하게 수축하므로 특히 심장이라고 부른다. 혈액은 붉지만 혈색소가 용액으로 된 것이며 적혈구는 없다.대부분의 지렁이는 체벽을 통해 피부호흡을 한다. 아가미지렁이 등 물 속에 사는 것은 몸 뒤쪽에 특별한 아가미가 있다. 눈이나 소리를 듣는 특별한 감각기관은 없지만, 감수세포나 수광세포(受光細胞) 등이 몸 표면 전체에 흩어져 있어 빛이나 압력 등의 자극에 민감하다. 또 냄새나 맛에도 민감하고 단맛이 있는 먹이를 가장 좋아한다는 것이 실험으로 확인되었다. 특징은 옆이나 뒤로 가지 못함 몸을 움츠렸다 폈다 간다 이유:몸에 뻣뻣한 털(강모)가 나 있어서몸을 짧게 움츠리면 몸통이 굵어지고 길에 펴면 가늘어진다.



'직장에서 하는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분명한 목표를 주세요  (0) 2012.12.22
저탄소 녹색성장 - LED 광원  (0) 2012.10.26
지렁이 키우기  (0) 2012.09.04
절수형 샤워기  (0) 2012.08.31
JCY-1700 playback  (2) 2012.04.03
해설본 해석의 오류  (0) 2012.03.20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