콧물이 시큰해질 때

Posted by byori
2012.05.16 13:56 기억들

심신이 병약하게 자라온 저로서는 병원가는게 무척이나 싫은 것 중에 하나였습니다.

따라서 애지간히 아프지 않고선 병원은 가지 않는게 좋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중에 하나입니다.


반면 아이와 아이엄마는 병원가는 건 너무나도 자연스러운 일 중에 하나입니다.

아이가 아침에 일어나 코가 막혀 있으면 병원을 갑니다. 가서 콧물좀 빼내고 귀에 물이 차 있나 없나 확인하고 달달한 시럽이 들어간 물약을 처방받고도 3000원 정도의 의료비 지출이니 동네수펴 들어가듯 왕래는 너무 자연스럽습니다.


약국에서 조제약을 기다리는 중 뻥코라는 제품을 보게 되었습니다.

콧물등의 체액을 수동으로 뽑는 기구입니다. 

<사진출처 : 이미지 검색>

코가 막히거나 콧물이 흐를 경우, 한번 써볼 요량입니다.

입으로 빨아 진공을 만들어야 하는데 콧물이 입으로 들어가진 않을까 걱정도 됩니다. 그래도 아이가 시원해 하겠죠?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심심한 날의 연속  (0) 2012.06.13
감기 치료제  (0) 2012.06.04
콧물이 시큰해질 때  (0) 2012.05.16
퇴비를 만들어 보자  (0) 2012.05.15
매일매일이 특별한 날  (1) 2012.04.27
남의 집 너머 뻗은 감나무는 누구의 소유였던가  (2) 2012.04.22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