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견타파는 못하고 자랑질' 태그의 글 목록 :: 벼리지기 마당

이어받는 편견타파

Posted by byori
2009.06.26 19:07 기억들
from : 어찌할가

이 글을 좀 망설이게 한 건 2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첫번째 이유 - 나에 대한 선입견을 말할려면, 우선 자랑질을 해야합니다.
두번째 이유는 뒤쪽에 적습니다.

제 블로그를 어떻게 봐주시는 지는 잘 모르겠고, 제 주위에 있었던 일을 언젠가 한번 소개하는 글을 올리려는 목적이 있었기에 편견타파라는 주제를 이어 받습니다.

자랑질에 있어서 내용이 다소 부풀려 진 점과 씁싸리 한 것에 이해해 주실 점을 믿고, 시작합니다.

자랑질

회사내에서는 저는 전문성이 강한 비주류의 검색을 꽤 잘하는 편에 속합니다. [각주:1]
대중적인 내용보단, 비주류의 것의 학술DB를 통해 콘설턴트 하는 정도입니다.
또한, 유일하게 회사내 외부강사자격[각주:2]이 있어 사내강사를 겸하고 있고 많은 [척]을 남발하기 때문에, 진위에 관계없이 그걸 인정해 버리는 일이 종종 있습니다.

인정해 버린다는 게 구체적 이야기가 좀 뭐하지만,
비슷한 예를 들면 이런 거?
이미지 출처 : http://ggode.net/ - 이런 친구를 우린 베프라 칭하노니...

편견은 자신이 자초한 것이다

상황은 이렇게 시작됩니다. (임원진 회의중)


사장 : "byori씨 내 컴퓨터가 이게 안되네, 한번 봐주겠나?"

byori : "네~ 사장님"


컴퓨터에 설정에 관한 것이었으며, 별것 아닌 걸 금방 바로 잡을 수 있었습니다.


"음... 그래 어떻게 된건가?"

"그게 이건 이렇구 저건 저렇구 쫑알쫑알.... 이제는 잘 될 겁니다."


필요이상으로 아는 척을 한 결과, 사장의 믿음어린 눈빛과 격려를 받을 수 있었지요


"+_+ 오~~ 그래 수고했어"


사건은 거기서부터 기인합니다.



사건 1

사장 : "byori씨~"

byori : "넵~ 사장님"

사장 : "회사에 대해 누군가 안좋게 글을 남겼군"


검색엔진에서 찾아 본 결과, 커뮤니티 그룹내에 회사 흉을 보는 글이 있었습니다.
-_-;;; 사실, 반은 맞는 얘깁니다.


사장 : "이거 어떻게 안되겠나?"

byori : "관리자에게 이멜일 넣겠습니다."

사장 : "아니 그럴 필요는 없고 이것만 삭제 하면 될거 같은데..."

byrori : "글을 삭제할 권한은 작성자 본인과 커뮤니티 관리자입니다."

사장 : "응 그러니깐 이 글만 안보이게 할 순 없냐고..."

byori : "......"



-> 내가 쓴 것으로 아시는 걸까?
-> 나를 관리자로 아시는 걸까?
-> 내가 해킹이라도 하길 바라는 걸까?



사건 2

전무 : "byori 씨"

byori : "네!"

전무 : "XX에 대해 참고자료로 쓰게 XXX - code 구해보세요"


-_-??

낯선 자료라 구굴링을 통해 알아낸 건 저작권이 있는 출판물이며, 다운로드 또는 책자를 구입하는데 사용료 10만원이었습니다.


byroi : "전무님 이 자료는 라이센스가 있는 자료라 좀..."

전무 : "아니 b 씨는 그것도 못해? 전에 누구는 구해오던데 말야"


-_-;;;

며칠 뒤, 결국 내돈 지불하고 자료를 받아 주었습니다.


전무 : "아 ~ 그거~ 협력 업체에서 하나 복사해서 주더만... 음, 그래 수고했어요"

byori : "네..."

전무 : "아 기왕 가져왔으니, 자료는 내 책상위에 두세요"

byori : -_-;;;;


이미지 출처 : Flicker - 개념은 저 멀리 안드로메다에


이제 글을 망설이게 된 2번째 이유를 고합니다.

2번째 이유 - 릴레이를 받아 줄 사람입니다. (전 사실 이게 젤로 어렵습니다)

 * 방문자, 트랙픽이란 수치의 증가보다 소통의 즐거움 또는 관블의 추가는 릴레이의 장점입니다.

그렇다고 댓글교류도 없는 분께 무턱대고 부탁하는 것도 그렇거니와 이 주제에 관심이 가지시는 지,
이 이어받기로 민폐가 되지 않는 지 걱정입니다.

그래서 바톤 하나는, 릴레이를 경험해 보질 못한 블로거 분께 하나,
관련 주제로 고민이 되실 분께 하나, 부탁드립니다.

이어 달리기앞선 주자로서의 고민이 되어야 할 부분입니다.

  • 우선 한개를 풋내기교사의 교무수첩을 운영하시는 dayliver 님께 이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선생님께서 받는 선입견은 어떤 게 있는지, 듣고 싶습니다.
  • 최근 알게된 SAYHONG BLOG의 SAYHONG님 일상생활의 에피소드를 툰으로 보여 주시는데, 재미 있게 보고 있습니다.
위 두분께 민생에 폐가 될까 걱정되지만, 부담이 가신다면 사양하셔도 되겠습니다

아직도 전 마지막 주자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나머지 한개는 초안하신 분께 죄송하지만, 그냥 묻어 두겠습니다.



글의 주제가 편견타파지만, 저는 타파할 방법은 못찾고 자랑질이니, 선입견은 자신이 자초하고 있지 않나 생각합니다.

  1. 많은 블로거들에 비교하면, 꼬맹이 키재기 정도이니 100% 그대로 믿지는 않으셨으면 합니다. [본문으로]
  2. 아직 외부강의를 나간 적이 없으니, 아직  몸 값은 없습니다. [본문으로]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교복 꼭 입어야 하는가?  (18) 2009.07.03
아이가 보는 아빠의 모습  (20) 2009.06.28
이어받는 편견타파  (34) 2009.06.26
추억의 그 영화  (33) 2009.06.25
고래잡는이야기 - 나름대로 소심한 복수  (22) 2009.06.24
공무원은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한다  (19) 2009.06.23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푸하하 53..ㅋㅋㅋ 회사 분위기 따스하구만요...ㅋㅋ

    byori님이 너무 겸손해 지시니 저까지 .......^^;;
    이렇게 재미있는 byori님의 편견타파를 안 볼 수도 없는 건데...
    뭘그리 고심 하세요^^

    건의 합니다!
    릴레이 오상을 포기하고 이젠 받고싶음 받고 주고싶음 주는걸로 바꿉시다...^^
    • 자랑질에 개념회사 분위기를 재밌게 봐 주시니 고맙습니다. ^^
  2. 릴레이...릴레이가 되는걸 보고 설마 설마 했는데
    드디어 저에게 이런 바톤이 넘어와 버렸군요...-..-
    고민되네요...잘할 수 있을런지....^^;; 제가 이제
    블로그에 맛들인 신입생이라...^^ 바톤을 받을려면
    그냥 제 블로그에 포스팅 하면 되는건지요? ㅎㅎ
    • 세이홍님의 포스팅을 보고 저도 일상의 일을 써봐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릴레이는 편하게 하시면 됩니다.
  3. 사실, 전 경문고등학교 방송부원으로써, 방송부원들은 모조리에 만능이라고 생각하는 선생님들 덕분에 도무지 남 말 같지가 않습니다ㅠ
    • 신호등님은 유능하시잖아요. 선생님의 기대이 부흥하는 신호등님이시니 그런 편견이 아닌 믿음 같은 게 아닐까요?
  4. 오, 세이홍님, 최근에 나온 도시심리학 작업하신 분이군요. 여기서 보니 신기~
    • 오 인터넷 세상이 넓고도 좁은 세상이군요. ^^
  5. 바톤 이어 받았습니다. 트랙백도 날렸는데, 특별히 더 해야 할 것은 없는지요?
    재미있는 기회 주셔서 감사합니다.
    • 아이고 받아주셔서 고맙습니다. ^^
      저는 제 앞선 분만 엮은글드렸는데, 찾아보면서 다른분들은 어떤 편견을 받으셨나 찾아봐야 겠습니다.
  6.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짤방 대박이였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간만에 제대로 웃엇내요... ㅎㅎㅎ
    • 내심 걱정이었습니다. 재미도 없고, 감동도 없고, 정보도 없을 꺼 같다는 짤방이라도 재미있으셨다니,.. 감사합니다.
  7. ㅎㅎㅎ 5더하기 3은? 53
    byori님 글 재미있게 잘 보고 갑니다....
    byori님 쫌 멋지신데요...^^*~
    • ^^ 아쿠 바라보기님께서 잘봐수시니.. 부끄럽사와요.
  8. byori님은 회사의 인재로군요.
    편견을 갖게 되었습니다. <<

    (후다닥)
    • ㅋㅋ 편견이십니다. 정말입니다 정말로~
  9. 아이고 ㅎㅎㅎ
    재밌는 글 잘봤습니다.
    컴퓨터 관련있는 재밌는 상황들이 참 많네요 ㅎㅎㅎ
    • ^^ 재밌게 봐주시니 감사합니다.
  10. 저와 비슷한 점이 많은 듯 합니다..
    컴에 대해 조금 아는데 주위에서는 컴에 대해 모르는 것이 있으면 거의 다 저한테 물어서...ㅜㅜ
    모르는 것이 있으면 당황할때가 많아요....
    • 한성민은 유능하시군요. ㅋㅋ 비슷한 점이랄까?

      사람인데, 모르는 것도 있어야 당연하지 않습니까?

      너무 완변해 버리면 주위분과 당사자만 피곤할 뿐이죠.
  11. 큰삼촌께서 제가 컴터 잘 한다고 아시고
    가끔 저를 부르시는데,,,
    얼마전 그렇게 불려 가서 수리하다 고장냈다죠-_-;;
    이젠 더 이상 안 부르실듯........쿨럭;;;;;;;;;;

    글을 보니 생각나서a
    • ㅋㅋㅋ 일부러 의도하신건 아니셨을텐데...
      앞으로 삼촌께서는 컴관련일로 astraea님을 안보실 수도 있겠군요
    • cmos 배터리가 나간거라 그걸 교체했을뿐인데
      한번 켜진후에는
      아예 컴터가 안 켜지더군요-_-;

      덕분에 이제 더이상 절 찾으실 일은 없을듯..~_~;;
  12. 53 너무 웃겨요 ㅋㅋㅋㅋㅋ ㅠㅠ
    저도 조직장님이 엑셀에 서투르신 관계로
    몇번 제가 엑셀로 작업 파일 드린거 보신 후
    별거 아닌데도 제가 엑셀 신인줄 아세요 -_-;
    그것까진 괜찮은데 그 후론 자꾸 땡깡 부리신다는 ㅜㅜ
    안되는걸 안된다고 하는데도 왜 안되냐며 해내라고! ㅠㅠ
    다음에 또 그러시면 저 안드로메다 이미지를 엑셀파일에 삽입해서 보내드려버릴테닷!
    • 조직장?-------->쥔님은 ..조직원?
      아이쿠~! 그동안 진심으로 감사 드리고 즐거웠습니다..ㅋㅋ
    • 조직장님께서 엑세리를 잘 못하신다면, 연장을 추천해 주십시요.

      "헹님 이런론 안되겠지 싶지 말입니다. 연장을 준비했지 말입니다.
      망치로 이렇게 컴텨를 작살을 내버리면,
      그나마 헹님 맘이 시원하지 말이지 말입니다."

      뜨끔뜨끔입니다. 제가 직원에게 가끔 땡깡을 부리는 ... -_-
    • 벌써 도망간 1인........................................................................................................................................후다닥~
    • 두 분..... 정말 저 연장 챙깁니다? ㅠㅠ
  13. 아~ 정말 공감합니다. 잘 모르시는 분들은 컴퓨터의 어느 한 분야를 좀 안다 싶으면 전부를 아는 걸로 생각하시더라구요. 아니라고 말씀드려도 '이 녀석 하기 싫어 핑계대는구나' 정도로 생각하시는 것 같더군요.
    근데 제대로 자랑하신 것 같아요. 좀 멋있어 보이세요. ㅋㅋ
    • snowooball님도 같은 경험이 있으셨군요 주변에 개념은 저멀리 계신분은 안계시겠지요?

      자랑질이 저를 묻는군요 ㅋㅋ
      -_-;; 이래서 이번주제 어렵게 생각했었는데 말이죠.
  14. 왠지 과소 평가보다 과대평가가 무섭다는 말이 생각나네요 하하
    • 어마어마한 뒷끝에 무섭고 피곤할 뿐입니다. ^^
  15. 오~ 그전에 벌써 바톤 받아 넘기셨군요?
    이렇게 되면 제가 넘긴 바톤은 어찌 되는건가요?
    그냥 묻어가게 되는 걸까요? ㅎ


    사람들은 왜 세월을 먹으면
    귀가 닫히고, 생각이 닫히고, 마음이 닫히는 걸까요?

    나이가 들어가면서 또래 친구들보다는 주변에
    연장자분들을 많이 만나게 되는데, 자기 생각으로
    귀를 막고 있는 분들이 꽤 보이네요.

    그리고 조금씩 자기 생각안으로 갇혀가는 친구들도
    하나, 둘 보이기 시작합니다. (세월을 먹고 있나봐요.)

    근데 그 친구들은 저보고 그래요.
    "니 많이 변한 것 같다."....-_-;(내가 하고 싶은 말이거든!~?)
    그 말을 듣고 곰곰히 생각해보면 나 역시
    "사람들은 왜 세월을 먹으면
    귀가 닫히고, 생각이 닫히고, 마음이 닫히는 걸까요?"
    이런 생각들에 갇혀가고 있었구나..
    라고 느끼기도해요 ㅎ

    어쨌든 벼리님 글 캐공감! ㅎ

    덧>근데 벼리님 웬지 어린애 일거라 생각했는데..
    저보다 나이가 많으실 수도...블로그 아이콘 때문일까요?

    그러고보니!!! 저는 벼리님에 대한 편견이 꽤 있었군요! ㅋ
    1. 생각보다 친하다고 생각했다. (무슨 근거로??!?ㅋ)
    2. 어릴 것이라 생각했다. (10대정도)
  16. 벼리님의 이 글을 읽은지 한참 되었는데, 이제사 저도 바톤을 받게 되었네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