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말은 굶기지 않을 거야

Posted by byori
2013.09.08 21:54 기억들

아이의 되바라짐을 꾸짖었더니, 관계가 소원해 진거 같다.

아침운동을 핑계로 공복에 운동장 좀 뛰자니 흔쾌히 허락한다.

날씬함을 원하는 건 나이에 상관이 없는 듯 하다.


땀을 흘리며 소원하던 감정을 다독거려 내려오는 길은 훈훈해 졌다.

다리가 아프다던 아이를 업고 오면서, 이런 말을 계속 강조하였다.


"많이 걷고, 많이 생각하고, 많이 말을 하자꾸나,  좋은 생각, 좋은 말들을.... "


말에는 힘이 있고, 좋은 말은 굶기지 않을 거란 믿음이 있다.

그런 말에 공감했는지 아이는 그러겠노라 하였다.


공복에 운동을 했더니 식욕이 마구 생긴다 그런다.

운동장 두바퀴 돌고, 밥 두그릇에 과자까지 ...

입맛 도는 운동을 하고 온 것 같다.


정말 굶지 않을 것 같은 하루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대로 이루어 지란 말이오  (0) 2014.01.07
층간소음 문제, 윗층이야기  (0) 2013.12.11
좋은 말은 굶기지 않을 거야  (1) 2013.09.08
내 꿈도 이루어 줘~  (0) 2013.09.06
햇빛과 바람  (0) 2013.09.06
계산기로 전화번호 얻는 방법  (1) 2013.07.09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좋은글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즐건 하루 보내시길 바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