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봄이 왔당게

Posted by byori
2012.04.05 14:13 기억들

비오면 날이 풀릴까 했었는데 요 며칠간 돌풍과 함께 며칠 추웠다.

이젠 따스한 날이 왔으니, 월동에서 깨어난 개구리처럼 온갖 생명이 태동한다.

집근처 벗나무들이 이틀전 꽃봉오리 상태로 있던데, 아침 출근길엔 만개가 되어 눈을 즐겁게 한다. 

운동하기 딱 좋은 날이 왔다.

열심히 뜀박질하는 영상이, 같이(?) 뛰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게 한다.

겨울내 꼼작않던 몸 뚱아리다. 


나이키의 영상을 보면 같이 뛰고 싶다거나, 땀을 흘리게끔 하는 역동적인 생각을 갖게해준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온몸으로 재현하다 토끼와 거북이  (0) 2012.04.12
개나리와 벗꽃이 피었습니다  (2) 2012.04.07
아 봄이 왔당게  (1) 2012.04.05
반가운 손님  (0) 2012.04.02
산낙지를 즐겨먹던 그 흑형  (0) 2012.04.02
자기방어기질이 강한 아이  (0) 2012.03.19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김지수
    • 2012.04.08 02:11 신고
    ㅊㅁㄴㅊㅁㄴㅊ

티스토리 툴바